울산 축구동호인들의 최대 축제 ‘한마음축구대회’ 성료
상태바
울산 축구동호인들의 최대 축제 ‘한마음축구대회’ 성료
  • 정세홍
  • 승인 2020.10.18 2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개부 28개팀 참가해 열전

동구 동울산팀 일반부 우승
▲ 본사가 주최하고 울산시축구협회가 주관한 제20회 울산한마음축구대회가 17일부터 18일까지 이틀간 울산 남구 문수국제양궁장에서 열렸다. 18일 시상식을 마친 뒤 엄주호 본사 대표이사와 정태석 울산시축구협회장, 명일식 중구체육회장 등 참석인사들과 입상팀 선수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김동수기자 dskim@ksilbo.co.kr
울산지역 축구동호인들의 최대 축제인 제20회 울산한마음축구대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 속에서도 성공적으로 치러졌다.

본사가 주최하고 울산시 후원으로 울산시축구협회가 주관한 이번 대회는 지난 17~18일 양일간 남구 문수국제양궁장에서 열렸다.

이번 대회에는 일반부 10팀, 노장부(50대 이상) 7팀, 실버부(60대 이상) 6팀, 여성부 5개팀 등 4개부에 28개팀이 참가해 그동안 갈고닦은 실력을 뽐냈다.

대회 결과 일반부에서는 동구 동울산 팀이 우승의 영예를 안았다. 북구 코아루 팀이 준우승을 차지했고 남구 신복, 동구 똥바람 팀이 공동 3위에 올랐다. 최우수선수는 안재선(동울산), 김윤재(코아루) 선수가 차지했다.

노장부에서는 언양 OB팀이 대망의 우승을 차지했다. 준우승은 무거 OB에 돌아갔다. 최우수선수는 서양호(언양 OB) 선수가, 우수선수는 이상엽(무거 OB) 선수가 받았다.

실버부에서는 서울산 실버팀이 우승을 차지했다. 준우승은 중구 실버팀이 차지했다. 최우수선수는 임재형(서울산) 선수가, 우수선수는 어우선(중구) 선수가 각각 받았다.

여성부에서는 중구여성축구회가 우승을, 북구여성축구회가 준우승을 차지했다. 최우수선수는 조은미(중구여성) 선수가, 우수선수는 최지은(북구여성) 선수가 차지했다.

엄주호 본사 사장은 “한마음축구대회는 2002년 한일월드컵대회 성공개최를 기원하고 축구 인구의 저변 확대를 위해 지난 2001년 첫 대회를 개최한 이후 올해로 20년째를 맞았다”며 “울산지역 축구동호인들이 친목을 다지고 그동안 갈고 닦은 실력을 겨루는 축구인들의 축제한마당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세홍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대한적십자사 울산혈액원 ‘2020 생명나눔 헌혈릴레이’ 28일, 한국수력원자력과 육군 제2수송교육연대 헌혈
  • 울산 상북중학교 1학년 학생 33명,‘경상일보 청소년 기자 체험 캠프’ 가져
  • 울산 남창고등학교 학생들, 일일 신문기자체험 그리고 미디어 세계 속으로
  • 울산 함월노인복지관,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지원사업 참여자 대상 통신금융예방교육 및 활동교육 실시
  • 울산 명지갤러리, 27일 '제1회 명지갤러리 감성나눔 책읽기'행사 가져
  • 국감 끝낸 여야 ‘공수처-특검’ 격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