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염병 컨트롤타워 ‘권역 감염병 전문병원’ 추진
상태바
감염병 컨트롤타워 ‘권역 감염병 전문병원’ 추진
  • 석현주 기자
  • 승인 2021.01.12 2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질병관리청, 5~6월께 공모 진행
질병관리청은 감염병 위기 상황이 발생했을 때 권역별 의료 대응의 컨트롤 타워 역할을 하는 ‘권역 감염병 전문병원’ 구축 사업을 실시한다고 12일 밝혔다.

질병관리청은 먼저 효율적인 감염병 대응을 위해 현재의 권역 구분을 재검토하기로 했다. 이후 대상 권역을 선정하고, 오는 5~6월에 권역 내 감염병 전문병원 공모와 선정·평가 등 절차를 이어갈 계획이다.

해당 권역에 소재한 종합병원급 이상 의료기관이 공모에 참여할 수 있다. 선정·평가는 별도로 구성된 선정평가위원회가 담당한다.

현재는 국립중앙의료원이 중앙 감염병병원으로 지정돼 있고, 조선대학교병원이 호남권역, 순천향대학교 천안병원·양산부산대학교병원이 중앙·영남권역 감염병전문병원으로 지정된 상태다.

권역 감염병 전문병원으로 지정되면 설계비, 공사·감리비, 시설부대비 등 총 사업비 409억원을 국고로 지원받는다. 전문병원에는 음압격리병동(일반 30병상, 중환자 6병상), 생물안전연구2등급(BSL2) 진단검사실, 음압 수술실 2개 등의 시설이 갖춰진다.

권역 감염병전문병원은 중앙 감염병전문병원과 함께 감염병 위기 상황에 대응하면서, 신종감염병에 대한 교육·훈련, 환자 의뢰, 회송 체계 관리 등 권역 내 의료 대응을 총지휘하는 역할을 맡는다. 또한 신종감염병이나 원인불명 환자 등에 대한 중점 치료도 담당한다. 석현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한지愛(애) 종이와 전통차 이야기’, 남구 삼산에 문 열고 본격적인 영업 들어가
  • 대한적십자사 울산혈액원 ‘2021 생명나눔 헌혈릴레이’ 22일, 현대중공업 현대일렉트릭 공군 제8146부대 참여
  • [특별기고] 코로나-19와 소상공인들을 위한 홍보 기구의 중요성
  • 백신 국내 도입 일정 2월 초로 당겨진다
  • 이채익 “세종보 등 철거 자연회복 근거 제시를”
  • 김기현, 세월호 유가족 사찰 무혐의에 사과 촉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