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대통령 1호접종’ 불신 있다면 마다할 이유없다”
상태바
靑 “‘대통령 1호접종’ 불신 있다면 마다할 이유없다”
  • 김두수 기자
  • 승인 2021.02.22 2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 정치권은 22일 ‘코로나 19 백신공포’와 관련해 뜨거운 공방전을 펼치고 있다.

청와대는 이날 야권 일각에서 ‘대통령 1호접종’ 요구에 대해 “불신 있다면 마다할 이유없다”고 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국민의힘이 ‘문재인 대통령 1호 백신 접종’을 주장하면서 오히려 코로나19 백신 불안을 증폭시킨다고 비판했다.

이낙연 대표는 이날 “백신은 과학의 영역이다. 민주당은 정부와 함께 국민의 신뢰 속에서 백신 접종이 공정하고 신속하게 진행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반면 국민의 힘등 야권은 이날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에 대한 국민의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문재인 대통령이 ‘1호 접종’에 나서야 한다고 압박했다.

‘대통령 1호 접종’ 주장에 “국가 원수가 실험대상이냐”고 반발한 민주당 정청래 의원 등 여권 인사들의 태도를 비판하면서 정부 고위 관계자라도 백신 접종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두수기자 dusoo@ks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제102주년 3.1절 앞둔 울산 도심속에 휘날리는 태극기
  • 울산시「가덕도신공항 건설을 위한 특별법」국회 통과 환영
  • 대한적십자사 울산혈액원 ‘2021 생명나눔 헌혈릴레이’ 26일, 울산광역시남구청, 울주군시설관리공단, 온산읍 주민자치위원회, 한국수력원자력 새울원자력본부 헌혈
  • 울산광역시시각장애인복지관, 고 박칠선 씨(시각장애인)가 기탁한 후원금으로 13명 학생들에게 장학금 전달
  • 울산광역시시각장애인복지관, 개관 18주년 맞아 '시복이의 18K 라디오' 2부작 진행
  • 울산지역 26일 백신접종 시작, 제1호는 이동훈 길메리요양병원 부원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