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라 ‘금관총’ 현대적 전시공간으로 재탄생
상태바
신라 ‘금관총’ 현대적 전시공간으로 재탄생
  • 홍영진 기자
  • 승인 2021.02.23 2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주시, 1461㎡에 연내 완공
▲ 금관총 보존전시공간 예상도.
신라금관이 출토된 옛 무덤 ‘금관총’이 현대적인 전시 공간으로 새롭게 선보인다.

경주시는 총 사업비 64억원을 투입해 경주시 노서동 금관총 부지 일원에 연면적 1461㎡, 지상 1층 규모의 ‘금관총 보존전시공간’을 건립 중이다. 늦어도 올 연말 완공될 계획이다.

이번 공사는 현재 남아 있는 금관총 고분을 최대한 훼손하지 않기 위해 2차례에 걸쳐 설계안을 변경하는 등 금관총 보존에 중점을 뒀다.

금관총은 지난 1921년 신라금관이 우연히 발견되면서 붙여진 이름이다. 당시 금관을 비롯해 장신구·무구(武具)·용기 등 총 3만 개의 유물이 출토됐다. 일부는 공개됐지만, 공개되지 않은 상당수 유물이 박물관 수장고에 보관되고 있다. 홍영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박성민 의원 등 국민의힘 국토위 의원들, LH 투기 의혹 시흥 찾아 현장점검 펼쳐
  • “울산공공의료원 조속 설립에 힘보탤 것”
  • 울산 남구청장 예비후보 발전 공약 “내가 적임자”
  • 차기 총장후보 이성윤 유력 속 조남관 거론
  • 대선 1년 남겨둔 시점…정치권 요동
  • 윤석열 검찰총장 전격 사퇴, 문재인 대통령 1시간여만에 수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