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소방장비 세척기 보급률 12% 불과
상태바
울산 소방장비 세척기 보급률 12% 불과
  • 차형석 기자
  • 승인 2021.10.15 0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지역의 일선 소방관서 소방장비 세척기 보급률이 매우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세척기는 소방헬멧·공기호흡기에 묻은 유해물질을 씻어내는 시설로, 소방관 안전을 위해 기관마다 최소 한 대씩은 배치돼야 한다는 지적이다.

14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한병도 의원이 소방청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울산지역 소방헬멧 세척기 보유율은 12%다. 10곳 중 1곳만 보유하고 있는 셈이다. 세척기 보유 기준은 25대지만 불과 3대만 보급됐다.

소방청은 ‘소방장비 분류 등에 관한 규정’에 따라 소방서·119안전센터별로 소방헬멧·면체세척기를 1대씩 비치하도록 돼 있다.

그러나 전국 17개 시·도 중 서울(102%), 대구(131%), 제주(138%)를 제외한 9곳이 소방장비 세척기 보유율은 10%를 밑돌고 있다.

전국 소방관서 1089곳 중 소방장비 세척기를 보유한 곳은 304곳으로, 장비 보유율이 28%대에 그쳤다.

차형석기자 stevecha@ks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울산~가덕도신공항 대심도 GTX’ 내년 대선 울산공약 건의 주목, 동남권 공동대응 경제논리 넘어야
  • 황금빛 물든 가을
  • 분홍 물결 속으로…
  • 울산시교육청, ‘우리아이’ 제126호 발간
  • 간절곶~진하 잇는 3.06㎞ 해상케이블카 추진
  • 울산 동구, 2021년 찾아가는 기후학교 운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