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보당 울산시당 “市·LH 야음근린공원 보존 대책 마련해야”
상태바
진보당 울산시당 “市·LH 야음근린공원 보존 대책 마련해야”
  • 이형중 기자
  • 승인 2021.11.26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진보당 울산시당은 25일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야음근린공원 공론화 관련 입장발표 기자회견을 가졌다.
진보당 울산시당은 25일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울산시와 LH는 책임회피용 공론화 중단하고 야음근린공원 보존대책을 마련하라”를 촉구했다.

이들은 “지난 2월 울산시는 울산야음지구 공공지원민간임대주택 공급촉진지구 지구계획 승인을 위해 지구 전체면적 83만5789㎡ 중 농지면적인 22만6446㎡에 대해 농지전용협의를 했다”면서 “시민단체와 남구 주민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울산시와 LH는 개발 백지화 대신 공론화의 일환으로 야음지구 개발 갈등을 조정할 대의기구인 민관협의회 첫 회의를 오는 30일에 개최하겠다고 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야음근린공원 개발이냐 보존이냐 문제는 갈등의 문제가 아니라 시민의 생명이 달린 문제다. 울산시와 LH가 겉으로는 공론화를 진행하며 시민의 의견을 수렴하는 것처럼 보이지만, 결국은 공원 녹지비율을 높여 개발을 강행하겠다는 의도가 있는 것으로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공해차단녹지를 확대해 공해로부터 시민의 생명을 지켜주는 야음근린공원을 제대로 조성할 수 있도록 보존대책을 수립해야 한다”며 “국가산단의 공해로부터 피해를 입은 공단 노동자와 주변 지역 주민들의 암 피해 전수조사도 실시해야 한다. 생명의 숲인 야음근린공원 보존과 주민의 건강권을 지키기 위해 완충녹지의 법적 기준을 확보하기 위한 예산을 확보해야 한다”고 했다.

이형중기자 leehj@ks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동원개발 혁신도시 부지에 66층 등 오피스텔 3개동 건설
  • 대기오염물질 농도 조작 기업 무더기 기소
  • 이선호 울주군수, 대안리 일원 보행환경 개선사업 현장 방문
  • 울산시, 만24세 울산청년에 50만원씩 준다
  • 울산 북구, 양정 수양버들 공영주차장 준공식 가져
  • 울산 북구새마을회, 탄소중립 실천 결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