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운수노조 민주버스본부 울산지부 “시, 신도여객 고용·임금체불 해결을”
상태바
공공운수노조 민주버스본부 울산지부 “시, 신도여객 고용·임금체불 해결을”
  • 정세홍
  • 승인 2021.11.26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운수노조 민주버스본부 울산지부는 25일 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울산시는 불법 양도·양수 피해자인 신도여객 노동자들의 고용과 체불임금 해결을 위해 진정성 있는 태도를 보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노조는 “양도·양수과정에서 울산시는 신도여객을 양수한 대우여객을 비롯한 타 사업장 재고용 등을 약속했다”며 “위로금을 포함한 퇴직금 50% 지급도 약속했으나 고용은 물론 퇴직금 관련 약속도 아직 지켜지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울산시는 지금이라도 신도여객 노동자들과 노조의 의견을 수렴하고 재고용 절차 등을 논의해 결정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에 대해 울산시는 “신도여객 노동자들의 재취업을 돕기 위해 각 업체들과 협의한 끝에 재취업 신청자 45명 중 26명을 취업 대상자로 선발했다”며 “이들의 명단을 이미 노조에 전달했으나 채용서류 마감 전까지 아무도 서류를 제출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퇴직금은 폐업한 신도여객 법인과의 소송 결과에 따라 지급 여부가 결정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세홍기자 aqwe0812@ks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동원개발 혁신도시 부지에 66층 등 오피스텔 3개동 건설
  • 대기오염물질 농도 조작 기업 무더기 기소
  • 이선호 울주군수, 대안리 일원 보행환경 개선사업 현장 방문
  • 울산시, 만24세 울산청년에 50만원씩 준다
  • 울산 북구, 양정 수양버들 공영주차장 준공식 가져
  • 울산 북구새마을회, 탄소중립 실천 결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