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혜숙의 한국100탑(58)]창녕 술정리 서 삼층석탑
상태바
[배혜숙의 한국100탑(58)]창녕 술정리 서 삼층석탑
  • 경상일보
  • 승인 2022.01.14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배혜숙 수필가

창녕은 제2의 경주로 불리는 역사의 고장이다. 보물급 문화재가 수두룩하다. 그 중심에 술정리 동·서 삼층석탑이 있다. 두 탑은 쌍탑이 아니다. 술정리 마을 중심에 있는 동 삼층석탑에서 제법 떨어진 술정리 서쪽에 서 삼층석탑이 위치하고 있다.

국보인 동 삼층석탑에 마음을 빼앗겨 무시로 찾아다닌 적이 있다. 오래된 구멍가게와 낮은 슬레이트 지붕들, 노인정의 낡은 대문에 둘러싸여 있어도 기품이 서려 있었다. 탑을 지키는 느티나무가 있어 동네 사람들의 쉼터요 아이들에겐 더 없이 좋은 놀이터였다. 지금 술정리 동 삼층석탑 주변은 공원이 되었다. 국보의 위엄을 갖추기 위해 탑 주변으로 넓게 철책을 두르고 있어 안부 인사조차 할 수 없다. 가까이 하기엔 너무 멀어진 그대가 되어 버렸다.

보물 제520호 술정리 서 삼층석탑은 이중 기단 위에 삼층의 탑신을 올린 전형적인 신라석탑이다. 동네 뒤쪽에 제 설 자리만 겨우 차지했는데 보수공사를 거쳐 새 단장을 하고 우릴 맞이한다. 주변에 예쁜 공원도 조성되었다. 무엇보다 철책이 없다. 덕분에 위층 기단을 가득 메운 안상문을 가까이서 들여다본다. 입 꼬리가 저절로 올라간다.

동 삼층석탑보다 세련미는 떨어지지만 균형 잡힌 훌륭한 탑이다. 창녕의 진산인 화왕산을 바라볼 수 있는 명당이다. 창녕을 찾은 답사객들은 술정리 동 삼층석탑 앞에선 한참을 머물지만 서 삼층석탑을 찾는 이는 드물다. 동네 사람들만 무심히 지나친다.

먼 그대가 아닌 가까운 동무가 되어 탑과 두런두런 이야기를 나누다가 담도 없는 지붕 낮은 집을 기웃댄다. 두어 달 그 집에 세 들어 살고 싶다. 달님이 함박꽃처럼 피는 보름밤이나 별빛이 푸르게 내리는 밤에 탑돌이를 해 보리라. 화왕산의 진달래가 붉게 필 때, 송현동 고분군 주위로 코스모스가 물결을 이룰 때는 사심 없이 꽃 공양도 하고 싶다. 그렇다면 적어도 일 년은 탑과 함께 동트는 아침을 맞이해야만 ‘나는 이렇게 보았다’ 이 한 줄은 쓸 수 있지 않을까.

배혜숙 수필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부산은 서고 울산은 패싱 불만 폭주
  • “18억에 매입한 부지, 폐기물 처리에 100억 부담”
  • [친절한 논설실:뉴스 톺아보기]울산도 교통오지 벗고 사통팔달 철도시대 개막
  • 울산시립미술관 1호 소장품, 백남준 ‘거북’ 위용
  • 울산 남구 추억의 고교시절 특화거리 조성사업 최종보고회 개최
  • 울산 첫 공공미술관 ‘시립미술관’ 문 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