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소상공인 ‘정부 영업규제’ 상경투쟁
상태바
울산 소상공인 ‘정부 영업규제’ 상경투쟁
  • 이왕수 기자
  • 승인 2022.01.25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지역 소상공인들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정부의 영업규제 등에 반발해 상경 투쟁에 나선다. 국회 앞에서 진행되는 집단 삭발식에도 일부 동참하며 실질적 손실보상, 영업시간 제한 조치 철폐 등에 목소리를 높이기로 했다.

한국외식업중앙회, 한국유흥음식업중앙회 등 9개 소상공인 단체로 구성된 ‘코로나 피해 자영업 총연대’(코자총)는 신종코로나 방역 조치와 관련해 정부를 규탄하는 집단 삭발식을 25일 국회 인근에서 진행할 예정이다.

코자총은 24일 성명을 통해 “신종코로나에 따른 영업규제로 2년간 극심한 고통을 겪은 자영업자들이 정부를 규탄하는 삭발투쟁을 한다”고 밝혔다. 국회 인근 국민은행 앞에서 ‘분노의 299인 릴레이 삭발식’이 진행된다.

울산에서도 유흥음식점, 일반음식점, 단란주점, 노래연습장 등을 운영하는 업주 20여명이 집회에 참석하고, 약 5명 안팎이 삭발식에 동참할 예정이다.

이들은 “정부가 신종코로나 장기화로 생존 위기에 처한 자영업자들을 고려하지 않고 지난 14일 사회적 거리두기를 3주간 연장하는 대신 한 달 임대료에도 못미치는 지원금으로 이를 무마하려 하고 있다”며 “정부는 지금이라도 위기에 처한 자영업자의 현장 상황을 깨달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대표적으로 △영업시간 제한 조치 철폐 △매출액 10억원 이상 자영업자 손실보상 대상 포함 △손실보상 소급 적용 및 100% 보상 실현 △신종코로나 발생 이후 개업한 모든 업소에 대한 손실보상금 추가 적용 등을 요구하고 있다.

한국유흥음식업중앙회 등은 삭발투쟁과 함께 정부를 규탄하는 집단소송 및 집회, 단식투쟁 등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한국유흥음식업 울산지회 관계자는 “정부가 신종코로나를 이유로 각종 영업규제에 나서면서도 제대로 된 보상을 하지 않고 있는데 반발해 서울에서 개최되는 삭발식에 참석키로 했다”고 말했다.

이왕수기자 wslee@ks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영남알프스 완등인증서 문복산 빠지나
  • [6·1 울산의 선택]보수단일화 결렬…울산시장선거 3파전으로
  • 울산 동구 남목2동 주민자치위원회, 큰마을 저수지산림공원 플로깅 실시
  • 尹정부 울산발전 7개 약속 내놨다
  • 尹의 ‘국립종합대 울산 이전 유치’ 空約 우려
  • 울산 중구, 서부권에 실내체육시설 건립 추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