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직한 선배 자녀 생각에…” ‘폴러너즈’ 기부캠페인 눈길
상태바
“순직한 선배 자녀 생각에…” ‘폴러너즈’ 기부캠페인 눈길
  • 정혜윤 기자
  • 승인 2024.04.04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울산경찰 내 신설 러닝 동호회 ‘폴러너즈’가 시행 1주일 만에 회원 수 100명을 넘어서는 등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특히 폴러너즈 회원들이 1㎞를 뛸 때 마다 100원을 순직경찰 자녀에게 기부하는 ‘1보의 기적’ 캠페인을 함께 시행해 화제가 되고 있다.

‘폴러너즈’를 기획한 차봉근(36) 울산경찰청 치안정보과 경정은 “2년 전 친한 직속선배가 40대에 병으로 돌아가며 순직경찰 자녀들에 대한 생각이 깊어지게 됐다”며 “그러던 중 지난달 경찰청 순직 경찰관 유가족 지원 프로젝트 ‘100원의 기적’ 영상을 보고 동호회 개설을 떠올렸다”고 말했다.

차 경정은 지난해 11월 방송을 통해 본격적으로 달리기에 취미를 갖게 됐다. 최근에는 처음 참가한 마라톤에서 풀코스를 완주하기도 했다.

이에 차 경정은 런도네이션(running+donation)을 울산경찰에도 적용하기로 결심, 지난달 25일부터 ‘폴러너즈’ 동호회를 시작했다. 순경부터 총경 등 직급을 가리지 않고 회원 109명이 가입했고, 1주일 만에 총 500㎞를 돌파해 5만원을 기부했다.

차 경정은 “주간 기록을 정리하며 당연히 제가 1등일 줄 알았는데, 일주일 만에 61㎞를 뛴 동료가 있어 놀랐다”며 “울산경찰청 직원들이 순직경찰 자녀에 대한 기부에 많은 관심을 보였고, 기대 보다 많은 직원들이 참여해줘 감사하다”고 말했다.

폴러너즈에 러닝 인증샷을 남기면 한 달 단위로 누적된 ㎞만큼 경찰청 참수리사랑재단의 순직경찰 자녀를 후원하는 ‘100원의 기적’ 계좌로 입금된다. 이달에는 2000㎞를 넘겨 20만원 이상을 기부하는 것이 목표다.

차봉근 경정은 “달리기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면 경찰이든 아니든 누구나 쉽게 기부에 참여할 수 있다. 적은 금액이지만 많은 인원이 참여하면 그 힘은 커진다”며 “‘1보의 기적’ 캠페인을 계기로 순직경찰 자녀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런도네이션에도 관심을 갖는 시민들이 많아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정혜윤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울산 곳곳 버려진 차량에 예산·행정 낭비
  • 확 풀린 GB규제…울산 수혜 기대감
  • 궂은 날씨에도 울산 곳곳 꽃놀이 인파
  • [송은숙 시인의 월요시담(詩談)]복효근 ‘목련 후기(後記)’
  • [기고]울산의 랜드마크!
  • 이재명 대표에서 달려든 남성, 사복경찰에게 제압당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