십리대숲 부채바람으로 다시 태어나다
상태바
십리대숲 부채바람으로 다시 태어나다
  • 홍영진 기자
  • 승인 2020.06.30 2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중구생활문화센터

1~14일 ‘대나무 부채전’
울산 중구 원도심에 자리한 울산중구생활문화센터가 1일부터 14일까지 1층 공간에서 ‘대나무부채전-십리대숲 부채바람으로 다시 태어나다’를 진행한다. 이번 전시는 지역 주민들의 자발적인 생활문화 참여 분위기를 확산시키고, 일상이 문화와 예술로 발전하는 지역의 건전한 생활문화를 조성하기 위해 기획됐다.

‘대나무 부채전’은 중구에서 진행하는 ‘십리대숲 부채만들기 양성과정’을 통해 십리대숲의 대나무를 활용해 부채만들기를 배운 지역 내 50~60대 가운데 대나무 부채동아리에 가입한 회원 11명이 참여해 마련됐다. 이들은 지역 관광캐릭터인 울산큰애기 얼굴이나 중구의 오색동백꽃 등을 각자의 개성으로 표현한 대나무 부채 200여점을 전시한다. 또 전시기간 동안 전시장을 찾는 관람객들에게 전시 안내를 직접해 울산시민들에게 대나무 부채를 알리는 역할도 맡는다. 홍영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서울산새마을금고, 울산지역 중·고·대학생 총 62명에게 3000만원 장학금 전달
  • 대한적십자사 울산혈액원 ‘2020 생명나눔 헌혈릴레이’ 15일, 울산세관, 계림고등학교 헌혈
  • 울산북구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 ‘덕분에 챌린지’에 동참
  • 울산 진보당 “실거주 아닌 보유주택 매각을”
  • 우리나라사랑본부, 차별금지법 상정 규탄
  • 이미영 시의원, 울산 지역신문 발전 간담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