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커 울산폴리머공장 ‘20년 연속 무재해’ 쾌거
상태바
바커 울산폴리머공장 ‘20년 연속 무재해’ 쾌거
  • 김창식
  • 승인 2020.06.30 2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축자재 핵심원재료 생산

업계 1위 글로벌 화학기업

2000년 6월 이후 사고 ‘0’
▲ 글로벌 화학기업 바커(Wacker ChemieAG) 울산 폴리머공장이 20년 연속 무재해 사업장을 달성했다.
글로벌 화학기업 바커(Wacker ChemieAG) 울산 폴리머공장(공장장 조기홍)이 ‘20년 연속 무재해 사업장’을 달성했다.

30일 바커 울산 폴리머 공장은 지난 2000년 6월부터 무재해 카운트를 시작해 그동안 단 한 건의 산업 사고 없이 VAE 디스퍼젼 및 건축용 폴리머 파우더 생산 및 공급 시설을 점검·관리하며 무재해 20년이라는 대기록을 달성하는 쾌거를 이뤘다고 밝혔다.

조기홍 바커케미칼코리아 울산 공장장은 “20년 무재해 달성은 관리직과 현장 직원들의 강력한 안전정책 및 정직한 안전 리더십의 협동 실천, 생산 라인과 현장 위주의 안전 보건 실천, 시스템에 의한 안전 보건 활동, 쌍방향 커뮤니케이션 활성화 및 전 직원의 적극적인 참여, 주기적인 평가와 모니터링을 통한 지속적인 개선을 통해 가능했다”고 강조했다.

조 공장장은 “향후에도 자율적인 안전문화 정착 및 향상에 모든 임직원들이 함께 최선을 다할 것”이 라고 덧붙였다.

조달호 바커케미칼코리아 대표이사 사장은 “무재해 기록 경신은 코로나 예방 및 확진방지를 위한 감염예방체계를 준수하는 가운데, VAE 디스퍼젼 제3반응기와 건축용 폴리머 파우더 제1건조기 증축이라는 어려운 과제를 동시에 수행해 성취한 것으로 그 어느 해보다 더 값진 성과”라고 평가했다.

조 사장은 “체계적인 안전 관리 시스템과 꾸준한 사고 예방 활동의 결실로 울산 임직원 여러분들의 노고에 깊은 감사를 표한다”면서 앞으로 지속적인 무사고 성취를 위해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바커는 업계 1위를 자랑하는 VAE 디스퍼젼, 건축용 폴리머 파우더 전문 제조 기업이다. 두 가지 모두 건축용 자재의 기능을 개선 및 고품질화시키는 데 기여하는 핵심 원재료이다. 아시아 지역의 건설 수요 증대와 함께 고품질, 고효율, 친환경 솔루션을 찾는 수요 증가 추세에 발맞춰 바커는 기존 울산 폴리머 공장에 VAE 디스퍼젼 및 건축용 폴리머 신규 생산 시설을 작년에 증설했다.

바커 울산 폴리머 공장은 VAE 디스퍼젼과 건축용 폴리머 파우더 제품의 아태지역 내 주요 생산 거점 시설로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김창식기자 goodgo@ks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서울산새마을금고, 울산지역 중·고·대학생 총 62명에게 3000만원 장학금 전달
  • 대한적십자사 울산혈액원 ‘2020 생명나눔 헌혈릴레이’ 15일, 울산세관, 계림고등학교 헌혈
  • 울산북구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 ‘덕분에 챌린지’에 동참
  • 울산 진보당 “실거주 아닌 보유주택 매각을”
  • 우리나라사랑본부, 차별금지법 상정 규탄
  • 이미영 시의원, 울산 지역신문 발전 간담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