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정밀, 2분기 영업이익 339억원…전년보다 35%↓
상태바
롯데정밀, 2분기 영업이익 339억원…전년보다 35%↓
  • 김창식
  • 승인 2020.07.29 2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의약용 ‘셀룰로스’는 호조
롯데정밀화학은 29일 실적공시를 통해 올해 2분기 연결 기준 영업이익이 339억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35.1% 감소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공시했다.

매출은 2932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11.2% 감소했다. 순이익은 650억원으로 62.5% 늘었다.

롯데정밀화학은 “코로나 장기화로 전방 산업 수요 약세가 이어지며 전체 매출과 영업이익이 감소했지만, 영업이익률은 약 12% 수준으로 견조하게 유지 중”이라고 설명했다.

세전이익과 순이익은 자회사 한덕화학 지분을 매각한 금액이 반영되며 작년보다 많이 증가했다. 또한 고부가가치 소재(스페셜티) 사업인 식의약용 셀룰로스 제품은 전년보다 매출이 늘었다.

롯데정밀화학은 스페셜티 전문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선제적으로 투자를 이어가고 있다고 밝혔다.

2018년과 지난해 셀룰로스 계열의 헤셀로스(페인트첨가제)와 메셀로스(건축용 첨가제) 공장 증설을 완료했다.

내년 상반기에는 1150억원 규모의 메셀로스 공장 추가 증설과 239억원 규모의 식의약용 셀룰로스 제품인 ‘애니코트’의 증설을 완료할 계획이다. 김창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여야 의원들 법안 발의 1인당 평균 6건
  • “여권은 공세 멈추고 월성1호기 감사결과 기다려야”
  • S-OIL, 7兆 프로젝트…울산에 2개 공장 건립
  • “3D프린팅 우수기술 보유 기업들 위한 거점센터로”
  • 울산항, 트램구축·수소 수입항으로 경쟁력 강화
  • 코스피 2300선 돌파 연고점 경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