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부품업체 ‘10곳중 6곳 적자’ 유동성 위기
상태바
자동차 부품업체 ‘10곳중 6곳 적자’ 유동성 위기
  • 김창식
  • 승인 2020.09.16 2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동차산업연합회

고용유지지원금 요건 완화

세금납부 유예기간 연장 등

정부 금융지원 대책 촉구
▲ 자료사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유동성 위기가 심화된 자동차부품업계를 비롯한 자동차업계가 신용등급 요건·기간산업 안정기금 요건 완화, 세금 납부 유예기간 연장, 고용유지지원금 요건 완화 등 정부의 금융 지원 대책 보완을 요구하고 나섰다.

16일 자동차산업연합회는 한국자동차산업협동조합 등 5개 기관과 채택한 ‘자동차업계 긴급 금융애로 해소를 위한 건의서’를 정부 부처와 국회에 전달할 계획이라고 16일 밝혔다.

자동차산업연합회는 건의서에서 최근 주요국 자동차 판매가 회복세를 보이고 있지만, 코로나 재확산 우려와 경기 침체로 수요 위축이 장기화될 것으로 진단했다.

협회에 따르면 현대·기아차와 쌍용차의 상반기 영업이익은 41.3% 감소했고, 상장사 84개사 기준 자동차 부품업계 영업이익은 111.3% 줄었다. 적자 부품업체는 84개중 49개사로 58.3%에 달했다.

특히 부품업계의 경우 3월까지 수출 실적이 좋았고 납품 후 입금까지 3개월간의 시차가 있어 8월까지 버틸 수 있었지만, 수출 급감의 영향이 9월부터 본격화되며 유동성 위기가 심화되고 있다고 호소했다.

협회는 “자동차산업의 생존과 고용 유지는 향후 2~3개월 안에 부품업체의 유동성 위기가 해소되느냐가 관건”이라며 “정부 금융대책의 보완과 현장 이행 속도 제고를 강력히 요청할 것”이라고 말했다.

협회는 5개 완성차 업체와 1·2차 협력사를 대상으로 유동성 애로 사항을 조사한 결과, 정부의 금융 지원 속도와 디테일 측면에서 보완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협회는 프라이머리 채권담보부증권(P-CBO)의 경우 64개 자동차 부품사 중 신용등급 문제 등의 이유로 기각된 비율이 59%나 됐다면서 신용등급 요건 완화, 처리기간 단축(6주에서 4주로), 발행 규모 확대(7000억원 이상 추가)를 요구했다.

또 신용보증기금과 기술보증기금이 시행하는 상생협약보증프로그램의 상생협력자금 보증 한도를 운영자금 50억원에서 100억원으로, 시설자금 100억원에서 200억원으로 늘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기업 지원 요건과 상환 조건이 너무 엄격한 기간산업안정기금 완화, 해외법인 자산 담보 인정, 무역보험공사 수출 신용보증 한도 확대, 세금 납부 유예기간 연장, 고용유지지원금 요건 완화 등을 요구했다.

정만기 자동차산업연합회 회장은 “기업 생존 여부가 불투명한 상황에서 올해 임단협도 우려된다”며 근로자와 노조에도 협조를 요청했다.

김창식기자 goodgo@ks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이선호 울산 울주군수, 울주군 공무직 및 사회복무요원에게 450만원 상당의 격려 물품 전달
  • HS도매유통, 백미 20㎏ 40포, 10㎏ 40포를 기정 기탁
  • 울산 울주군 삼남면 지역사회보장협의체, 관내 저소득층 30가구에 선물꾸러미 지원
  • 법사랑 청소년선진화위원회, 울산 동평중학교 박모군에게 격려금과 생필품 100만원 상당 지원
  • 울산광역자활센터, '제1기 자활서포터즈단_자라나라(ZALANALA)' 발대식 개최
  • 울산사회복지협의회, 낙과배로 만든 배잼 지역 사회복지시설에 전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