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북구, 아프리카돼지열병 등 가축질병 방역관리 강화
상태바
울산 북구, 아프리카돼지열병 등 가축질병 방역관리 강화
  • 정세홍
  • 승인 2020.10.16 0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 북구는 아프리카돼지열병 국내 양돈농장 재발생에 따라 질병 유입차단과 청정지역 사수를 위해 차단방역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북구는 국내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최초 발생 보고된 지난해 9월부터 방역대책 상황실을 운영, 지속적으로 의심 신고 예찰과 24시간 유관기관 비상연락체계를 유지하고 있다.

지난달 30일부터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을 비롯해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구제역 등에 공동 대응하기 위해 가축질병통합 방역대책 상황실로 전환해 운영중이다.

북구지역에는 1개의 양돈농가에서 980마리 정도를 사육하고 있다, 북구는 양돈농장 담당공무원제와 공수의사 예찰활동 등 주 1회 이상 예찰을 실시하고 축협 공동방제단과 자체 가축방역 방제단을 운영해 매일 양돈농가 소독을 실시하고 있다.

또 농장 외부로부터의 전파 가능성을 차단하기 위해 농장 울타리, 출입 통제문·출입자 소독시설 설치를 지원했으며 소독약품과 야생동물 기피제 등도 공급하고 있다.
 정세홍기자 aqwe0812@ks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대한적십자사 울산혈액원 ‘2020 생명나눔 헌혈릴레이’ 28일, 한국수력원자력과 육군 제2수송교육연대 헌혈
  • 울산 상북중학교 1학년 학생 33명,‘경상일보 청소년 기자 체험 캠프’ 가져
  • 울산 남창고등학교 학생들, 일일 신문기자체험 그리고 미디어 세계 속으로
  • 울산 함월노인복지관,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지원사업 참여자 대상 통신금융예방교육 및 활동교육 실시
  • 울산 명지갤러리, 27일 '제1회 명지갤러리 감성나눔 책읽기'행사 가져
  • 국감 끝낸 여야 ‘공수처-특검’ 격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