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일 울산시 국정감사 쟁점없는 ‘맹탕’ 우려
상태바
22일 울산시 국정감사 쟁점없는 ‘맹탕’ 우려
  • 김두수 기자
  • 승인 2020.10.20 2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른 시도와 함께 열리는 탓
예년 비해 관심도 저하 예측
화재 관련 중장기 안전대책
암각화 보존책 등 타깃 될 듯
靑하명의혹 정치공세도 예상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22일 울산시에 대한 국정감사가 예고된 가운데 쟁점없는 ‘맹탕국감’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행안위의 울산시 국감은 이날 국회본청 상임위원실에서 다른 시도와 함께 열려 예년과 달리 다소 관심도가 떨어질 것이란 관측이다.

20일 행정안전위 소속 여야 의원들에 따르면 울산시 감사의 송철호 시정부 출범후인 지난 2018년부터 현재 진행되고 있는 주요사업과 관련된 크고작은 문제점에서부터 고층아파트 화재사건 중장기 안전대책, 국보 285호 반구대 암각화 보존책 등인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또한 울산의 3대주력 산업인 자동차, 석유화학, 조산경기 침체 국면의 장기화와 관련된 지역경제의 애로사항 등에 대해서도 자료를 요구한 것으로 확인됐다.

국민의힘 등 일부 야당의원들은 마스크 구매 방식 개선을 비롯해 지난해 논란이 된 이른바 청와대 하명의혹 사건등을 놓고 정치공세도 예상되고 있다.

행안위 소속 여야 의원들에 따르면 피감기관인 울산시를 상대로 수백건의 자료를 요구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대표적인 감사자료 요구는 지난 9일 발생한 주상복합아파트의 화재사건과 관련해 화재진압용 고가사다리차의 실태와 문제점에 비중이 실린 것으로 알려졌다.

더불어민주당의 한 의원실측은 “전국에 일반 사다리차는 461대가 있지만, 최대 건물 23층 높이까지 화재를 진압할 수 있는 70m 고가사다리차는 10대뿐이다”면서 “서울·경기·인천이 2대씩 보유하고 있고, 부산·대전·세종·제주에 1대씩 있다. 울산을 비롯한 나머지 지자체에는 70m 사다리차가 없다. 이에 대한 대비책에 방점이 찍혀있다”고 울산시의 중장기 안전대책에 초점을 맞췄다.

국민의힘 소속 한 의원은 “화재발생 초반 70m 고가사다리차가 있었다면 빠른 대응이 가능했을 수 있었다는 점에서 건축 자재, 소방시설, 화재 대응 장비 등 관련 문제를 종합적으로 질문할 예정으로 국감자료를 요구했다”고 했다.

국보 285호 반구대 암각화 보존책과 맞물려 있는 울산권 맑은물 공급대책, 마스크 수의계약 실태와 함께 중장기 공급대책 등도 타깃이 될 전망이다.

일부 야당 의원들은 국감자료 요구와 관계없이 지난해 정국을 뜨겁게 달궜던 이른바 청와대 하명의혹 사건과 관련된 현장질문을 준비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시는 중장기 발전과 관련된 국감자료를 비롯해 암각화 보존관련 정부 유관부처의 지원책과 관련, 여야 의원들의 ‘예상질문’에 적극 대처키로 방침을 정하고 역으로 국회와 정부의 협조를 이끌어 내는데 주안점을 두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김태선 정무수석은 이날 취재진과의 전화에서 “(송철호 시장을 중심으로) 전 공무원들이 국회 국정감사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면서 “특히 국감을 통해 울산 경제의 실정을 알리고 국회와 정부의 협조를 이끌어 내는 쪽으로 방향을 잡고 있다”고 전했다.

김두수기자 dusoo@ks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웨딩앤, 예비부부 위해 특별한 혜택 제공, ‘울산웨딩박람회 개최’
  • 울산시 3조원대 예산, 규모·내실 다잡았다
  • “울산 전 구·군에 방사능방재 지원금을”
  • 尹, 월성원전 수사 강공…정치권 촉각
  • “민주시민의식 함양” vs “정치 편향성 우려”
  • 백운찬 의원, 재난시 아마추어 무선통신 활용 간담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