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소모적 논쟁 그만” vs 野 “탈원전 정책 사망선고”
상태바
與 “소모적 논쟁 그만” vs 野 “탈원전 정책 사망선고”
  • 김두수 기자
  • 승인 2020.10.20 2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성1호기 감사 여야 반응

국민의힘 산자위 의원들

“탈원전 국정농단 드러나”
감사원이 지난 2018년 6월 월성 1호기 조기폐쇄 결정을 둘러싼 핵심 쟁점 중 하나인 ‘경제성’에 대해 지나치게 낮게 평가됐다고 밝히자, 여권은 “소모적 논쟁을 멈춰야 한다”는 입장을, 야당인 국민의힘은 “탈원전 정책에 대한 실질적인 사망선고”라는 상반된 입장을 나타냈다.

더불어민주당 신영대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감사원 감사 결과로 발표된 것은 일부 절차적 미비에 따른 기관 경고와 관련자 경징계뿐으로, 야당이 계속 주장해온 배임 등의 문제는 전혀 지적되지 않았다”며 “국민의힘은 월성 1호기를 둘러싼 소모적 논쟁을 멈춰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에너지 전환 정책에 동참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반면 국민의힘은 윤희석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감사 결과가 진실을 말해줬다. 탈원전 명분은 사라졌다”고 밝혔다. 이어 “이제 정부가 답할 차례다. 대통령 공약을 지키기 위해 무리하게 밀어붙였던 탈원전 정책을 즉각 폐기하고, 대한민국 원전산업 부활을 위해 노력하라”고 촉구했다.

국민의힘 소속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위원들도 성명서를 발표, “문 대통령 말 한마디에 시작된 탈원전 정책이 국정 농단이었음이 감사원에 의해 전모가 드러났다”고 했다.

이채익(울산남갑) 국회의원은 성명을 통해 “정권 압박에 감사원이 결국 무릎을 꿇었다”고 비판했다. 국민의힘 탈원전대책특위 위원장을 맡고 있는 이 의원은 “감사원은 당초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 수립 과정 전반에 대한 위법성을 보겠다고 밝혔는데, 돌연 직무감찰규칙 제4조를 들어 감사대상에서 제외시켰고, 탈원전 정책의 위법성도 감사 결과에서 빠졌다”고 지적했다. 김두수·이왕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웨딩앤, 예비부부 위해 특별한 혜택 제공, ‘울산웨딩박람회 개최’
  • 울산시 3조원대 예산, 규모·내실 다잡았다
  • “울산 전 구·군에 방사능방재 지원금을”
  • 尹, 월성원전 수사 강공…정치권 촉각
  • “민주시민의식 함양” vs “정치 편향성 우려”
  • 백운찬 의원, 재난시 아마추어 무선통신 활용 간담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