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기관 채용 광역화, 지역청년 취업문 더 좁혀”
상태바
“공공기관 채용 광역화, 지역청년 취업문 더 좁혀”
  • 이형중 기자
  • 승인 2021.07.22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섭 울산시의원은 21일 서면질문을 내고 “울산시와 경남도가 최근 업무협약을 한 지역인재의 공공기관 채용 광역화로 울산 청년들이 더 큰 피해를 볼 수 있다”며 우려를 나타냈다.

김 의원은 “지난 14일 울산시와 경남도가 협약한 지역인재 공공기관 채용 광역화로 내년 1월부터 울산과 경남 지역 학생들이 울산과 경남의 총 17개 공공기관에서 인재를 채용할 때 동시에 응시할 수 있게 됐다“며 “청년 채용 기회 확대와 대학 경쟁력 향상이 기대되지만, 이에 반해 우려의 목소리도 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울산은 5개 대학 졸업생 수가 매년 6500명가량이고 경남은 23개 대학 2만명선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면서 “수적으로 볼 때 울산 공공기관의 채용을 경남권역 대학으로 개방할 경우 울산 청년들 취업문은 더 좁아지게 된다”고 지적했다.

또 김 의원은 “경남에 비해 울산의 경우 대학수나 졸업생수가 현저히 적은 현 상황에서 이번 광역화를 통해 울산의 몫까지 빼앗겨 버리는 것이 아닌지 우려감이 있다”면서 “광역화 협약 내용에 지역인재 간 할당량(%) 명시나 다른 구체적인 협의 사항들이 담겨 있어야 내년 시행 이후 또 생길지 모르는 지여간 불평등 해소를 막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형중기자 leehj@ks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온산산단서 염산 5.5t 누출…주민들 병원行
  • 현대자동차, 국내 최초 콘셉트카 ‘포니쿠페’ 영상 공개
  • 현대차·기아, 중국 부진 여전…상반기 판매량 11%↓
  • BNK경남은행, 소통에 중심 둔 경영전략회의 감동
  • 경상일보 보도사진전 관람하는 지역 인사들
  • 여론전·민생현장행…대선주자들 구슬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