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날씨]태풍 ‘찬투’ 16~17일 영향권…울산도 강한 비바람
상태바
[울산날씨]태풍 ‘찬투’ 16~17일 영향권…울산도 강한 비바람
  • 이우사 기자
  • 승인 2021.09.16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4호 태풍 ‘찬투’가 16일 오후부터 17일 사이 우리나라에 본격적으로 영향을 미치며 제주도와 남부지방에 강한 비바람을 몰고 올 예정이다. 울산은 16~17일 매우 강한 비와 바람이 예보됐다.

15일 기상청에 따르면 찬투는 이날 오후 3시 기준 서귀포 남남서쪽 약 320㎞ 부근에서 시속 4㎞의 속도로 북진하고 있다.

찬투는 17일 제주도에 근접하고 오전 중 제주도를 지나며 이동속도가 점차 증가해 동북동진하며 밤사이 대한해협을 통과할 것으로 예상된다. 태풍이 우리나라에 가장 영향을 미치는 시점은 제주도 16일 오후~17일 낮, 경상권 17일 아침~밤이 될 전망이다.

태풍의 영향으로 16일 오전 9시부터 경남남해안을 중심으로 비가 시작돼 차차 확대될 전망이다. 울산과 부산, 경남 전 지역에는 오후 9시부터 비가 내리고, 17일 오후 6시께 대부분 그칠 것으로 예보됐다. 16~17일 울산의 예상 강수량은 30~80㎜로, 많은 곳은 120㎜ 이상 비가 내리겠다.

특히 17일 태풍의 영향권에서 울산, 부산, 경남남해안에 매우 강한 비와 바람이 예보됐다. 태풍이 북상함에 따라 16~17일 부산과 울산, 경남남해안을 중심으로 순간최대풍속 20~30m/s 이상으로 매우 강하게 불고, 그 밖에 경남내륙에도 순간최대풍속 15~25m/s로 매우 강하게 불 것으로 예보됐다.

16일 울산의 아침 최저기온은 20℃, 낮 최고기온은 25℃로 평년과 비슷하거나 낮겠다.

이우사기자 woosa@ks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민주당 울산동구지역위원회, “염포산터널 통행료 무료화를”
  • ‘주민 집회’ 영종산업 설비 반입 이틀째 무산
  • ‘찬투’ 피해 피항한 선박들
  • SK이노베이션, 배터리-석유개발 사업 분할 확정
  • 추석 앞두고 활기 넘치는 태화시장
  • 멸종위기 ‘구름병아리난초’, 울산 신불산서 개화 첫 포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