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땅값 상승…동구도 6년만에 오름세
상태바
울산 땅값 상승…동구도 6년만에 오름세
  • 석현주 기자
  • 승인 2022.01.25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서울과 부산, 대구 등 전국 대부분의 광역시도 땅값이 4% 이상의 높은 상승률을 보인 가운데 울산은 2%대에 그쳤다. 다만 울산지역 땅값도 8분기 연속 상승세를 기록하면서 2018년 이후 3년만에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24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울산의 작년 땅값은 전년도보다 2.32% 상승, 2018년(2.65%) 이후 3년만에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이 기간 전국 연간 지가 변동률은 4.17%로, 울산의 땅값 상승률은 전국에서 경북(2.29%), 경남(2.03%), 제주(1.85%)에 이어 네번째로 낮은 수준이다.

울산지역 내에서도 고가 주택·빌딩이 몰려 있고, 주택 재개발·재건축 사업이 속도를 낸 남구(3.85%)와 중구(2.99%) 위주로 땅값이 크게 올랐다. 이 외 북구 1.83%, 울주군 1.37%, 동구 0.19% 등은 1%대 상승에 그쳤다.

동구의 경우 2015년(1.44%) 이후 5년간 하락세를 보이다 6년만에 상승세로 전환됐다.

 울산 연간 지가 변동률 추이
구 분 2018년 2019년 2020년
울 산 2.65% 0.35% 1.64%
중 구 3.71% 0.81% 2.43%
남 구 3.15% 0.74% 2.61%
동 구 -3.03% -1.85% -0.86%
북 구 3.40% 1.01% 1.05%
울주군 3.01% 0.04% 1.38%

울산의 연간 지가변동률을 보면 2018년 2.65% 상승한 이후 2019년 0.35%, 2020년 1.64% 등으로 0~1%대 상승률에 머물렀으나, 지난해에는 2% 중반의 오름세를 기록했다.

특히 울산 땅값은 2020년 1분기(0.28%)부터 상승으로 전환한 이후 지난해 4분기까지 8분기 연속 상승하고 있다.

지난해 전국의 땅값 상승률은 전년 대비 0.49%p 확대된 4.17%를 기록했다. 17개 시·도 가운데 세종시의 땅값 상승률(7.06%)이 가장 높았다. 세종시는 전년(10.62%)에 이어 2년 연속 전국에서 땅값이 많이 뛴 시·도로 꼽혔다. 그 다음은 서울이 5.31% 올라 뒤를 이었고 대전(4.67%), 대구(4.38%), 경기(4.30%), 인천(4.10%), 부산(4.04%) 등의 순이었다.

지방의 땅값 상승률은 3.17%를 기록했다. 세종과 대전, 대구 등 3곳은 전국 평균을 상회했고, 나머지 시·도는 평균 이하였다.

시·군·구별로는 경기 시흥시가 6.99%를 기록하며 가장 땅값이 많이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뒤이어 경기 하남시(6.85%), 대구 수성구(6.67%), 경기 성남 수정구(6.58%), 부산 해운대구(6.20%), 경기 과천시(6.11%), 부산 수영구(6.03%) 등 순이었다.

한편 4분기 기준 울산의 전체 토지 거래량은 1만977필지로 전분기대비 12.5%, 전년동기대비 47.2% 각각 줄었다.

이 중 분양권 거래량은 1096건으로 전년동기(4143건) 대비 67.6% 감소했다. 순수토지 거래의 경우 3771필지로 전분기 대비 20.7% 증가했으나, 전년동기와 비교하면 9.4% 줄었다.

4분기 토지 거래량은 전국적으로 대폭 감소했다 전국적으로 총 76만5983필지의 거래가 이뤄졌고,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19.5% 감소했다.

석현주기자 hyunju021@ks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영남알프스 완등인증서 문복산 빠지나
  • [6·1 울산의 선택]보수단일화 결렬…울산시장선거 3파전으로
  • 울산 동구 남목2동 주민자치위원회, 큰마을 저수지산림공원 플로깅 실시
  • 尹정부 울산발전 7개 약속 내놨다
  • 尹의 ‘국립종합대 울산 이전 유치’ 空約 우려
  • 울산 중구, 서부권에 실내체육시설 건립 추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