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IL 울산공장서 폭발 사고…1명 사망·9명 중경상(종합)
상태바
S-OIL 울산공장서 폭발 사고…1명 사망·9명 중경상(종합)
  • 차형석 기자
  • 승인 2022.05.20 0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에쓰오일 울산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해  시뻘건 불기둥이 치솟고 있다.  김동수기자
19일 에쓰오일 울산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해 시뻘건 불기둥이 치솟고 있다. 김동수기자

울산 울주군 온산국가산업단지 S-OIL 울산공장에서 대형 폭발 화재 사고가 발생해 1명이 숨지는 등 총 10명의 사상자가 났다.

울산시소방본부에 따르면 지난 19일 오후 8시51분께 울주군 온산공단 S-OIL 울산공장에서 폭발 화재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협력업체 직원 1명이 사망하고, 5명이 부상했으며, 원청 직원 4명이 다쳤다.

소방 당국은 부상자를 중상 4명, 경상 5명으로 집계했으며 대부분 화상 환자로 확인했다. 중상자들은 부산 지역 화상 전문 병원으로 이송됐다.

소방당국은 관할 소방서와 인접 소방서 인력과 장비를 동원하는 대응 2단계를 발령하고 소방차와 화학 차량 등 56대를 동원해 20일 오전 8시20분 현재까지 13시간 가까이 진화 작업 중이다. 다만 진화작업은 마무리 단계로, 잔불 작업 정리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사고는 알킬레이션(부탄을 이용해 휘발유 옥탄값을 높이는 첨가제) 제조 공정에서 발생했다. 알킬레이션 추출 공정에 사용되는 부탄 압축 밸브 정비 작업을 하던 중 폭발이 나고, 화재가 이어진 것으로 추정된다.

부탄 압축 밸브에 오작동(고착)이 확인돼 이를 긴급 보수한 후 시운전하는 과정에서 사고가 일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작업에는 S-OIL 관계자 14명, 협력업체 직원 11명, 경비업체 직원 1명 등 모두 26명이 투입됐던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공정이 고압·고온 작업이라서 폭발 충격이 상당히 커 인근 건물 창문이 흔들렸고, 10㎞ 이상 떨어진 중구와 북구에서도 지진과 비슷한 느낌을 받았다는 주민 진술이 나오고 있다. 이 때문에 사고 발생 후 온산지역은 물론 곳곳에서 진동을 느꼈다는 신고가 수십건 접수되기도 했다.

소방당국은 부탄 저장 탱크와 연결 배관을 중심으로 물을 뿌려 탱크를 냉각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 그러나 부탄의 높은 인화성 때문에 불을 끄기보다는, 탱크와 배관 내부에 남은 부탄을 모두 태워야 완전 진화가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사고가 난 알킬레이션 시설은 하루 9200배럴을 생산할 수 있는 곳으로 S-OIL이 총투자비 1500억원을 들여 2009년 8월 완공했다.

한편 후세인 알 카타니 에쓰오일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오전 11시에 울산공장 폭발·화재 사고 관련 기자회견을 연다. 차형석기자 stevecha@ks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송철호 시장·김두겸 당선인 베스타스 공장 울산 유치 공조
  • 울산지역문제해결플랫폼,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울산지원단과 업무협약식 가져
  • 국민의힘 기초단체장도 완승…226곳 중 145곳 당선
  • [6·1 울산의 선택]4년전 판박이 압승…이번엔 국힘이 웃었다
  • 민주당 울산시당 “시민 질책 받아들이겠다”
  • 가스·대중교통 요금 동결·울산페이 확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