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다운 집으로’]“환한 환경서 밝고 건강하게 자라길”
상태바
[‘집다운 집으로’]“환한 환경서 밝고 건강하게 자라길”
  • 정혜윤 기자
  • 승인 2022.06.24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롯데케미칼 사무지원팀 총무담당 이상운(43) 리더는 지난 3일자 본보를 통해 세진(가명·15세)이네의 사연을 접하고 흔쾌히 후원을 결정, ‘집다운 집으로 23호 나눔천사’가 됐다.

롯데케미칼 사무지원팀 총무담당 이상운(43) 리더가 지난 3일자 본보를 통해 세진(가명·15세)이네의 사연을 접하고 흔쾌히 후원을 결정, ‘집다운 집으로 23호 나눔천사’가 됐다.

◇롯데케미칼 해 이은 나눔천사 배출

이 리더는 롯데케미칼이 사회적 책임의 일환으로 진행하는 지역사회 내 소외계층, 아동들 대상 맞춤형 프로그램에 참여하다 세진이네 사연을 접하게 됐다.

이 리더는 “세진이가 ‘집에 있는 시간이 가장 좋지는 않다. 집에 있을 때 행복한 시간을 가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는 얘기를 들었다”며 “아이가 집에서 행복한 기억을 가질 수 있고, 앞으로 밝고 건강하게 잘 자라도록 저희가 보탬이 되었으면 하는 마음이다”고 말했다.

롯데케미칼은 지난해에도 초록우산어린이재단 나눔천사 릴레이에 참여했으며 당시에는 주거이전 보증금을 지원했다. 이후 주거빈곤아동지원에 중요성을 느껴 올해는 주거 개보수 비용 300만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 리더는 “아이들이 건강하고 씩씩하게 자라서 사회의 소중한 일원으로 성장하면 좋겠고, 저희 롯데케미칼도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서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지역사회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세진이네 7월 본격 집수리

세진이네는 지난 21일 주거개보수를 위한 견적을 받았으며 7월 본격적인 집 수리를 할 예정이다. 나눔천사가 주거개보수를 위한 비용을 지원해 준 덕분이다. 세진이네는 노후화된 아파트로 화장실은 세면대가 고장 나 물이 나오지 않아 고무대야에 물을 받아 사용하고, 주방 또한 기름때가 많고, 주변에는 곰팡이까지 피었다.

나눔천사의 지원을 통해 세진이네는 주방 내 싱크대와 장판, 세진이 방 도배를 할 수 있게 됐다.

세진이 엄마는 “며칠 전부터 주방 가스레인지에 불이 갑자기 들어오질 않아 걱정이었는데, 수리를 하게 돼 다행이다”고 했다.

세진이 엄마는 “세진이가 해준 볶음밥을 동생들이 좋아하는데, 주방이 수리되면 세진이가 좀 더 안전한 공간에서 요리를 할 수 있을 것 같다”며 감사함을 표현했다.

세진이 아빠는 최근 다시 근로활동을 시작했다. 안정적인 근로를 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니지만, 갑상선 기능 저하증은 꾸준한 약 복용을 통해 관리 중에 있으며 6개월에 1번씩 병원 진료를 받고 있다.

열악한 주거환경으로 무력감이 있었던 세진이네는 주거개보수를 통해 가정 내 긍정적인 변화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정혜윤기자 hy040430@ksilbo.co.kr

※울산지역 주거빈곤아동 주거비 지원 문의는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울산지역본부(275·3456) 전화 혹은 QR코드로 접속하시면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송철호 시장·김두겸 당선인 베스타스 공장 울산 유치 공조
  • 울산지역문제해결플랫폼,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울산지원단과 업무협약식 가져
  • 국민의힘 기초단체장도 완승…226곳 중 145곳 당선
  • [6·1 울산의 선택]4년전 판박이 압승…이번엔 국힘이 웃었다
  • 민주당 울산시당 “시민 질책 받아들이겠다”
  • 가스·대중교통 요금 동결·울산페이 확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