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이재명 전대 출마여부 공방 가열
상태바
민주, 이재명 전대 출마여부 공방 가열
  • 김두수 기자
  • 승인 2022.06.24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의원이 23일 충남 예산군 덕산리솜리조트에서 열린 ‘새롭게 도약하는 민주당의 진로 모색을 위한 국회의원 워크숍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8·28 전당대회를 앞두고 당권경쟁 모드로 전환한 더불어민주당 내에서 대선 후보였던 이재명 의원의 당권 등판 여부를 놓고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23일 민주당에 따르면 재선 의원들은 전날 “선거 패배 책임자들은 전대에 나오지 말라”고 요구한 데 이어 친문 유력 당권주자인 전해철 의원이 불출마를 선언하면서 이 고문을 향한 당권 포기 압박은 절정에 달한 상태다.

특히 23일부터 충남 예산의 한 리조트에서 1박2일간 의원 워크숍을 열어 선거 연전연패로 내우외환에 처한 당의 활로를 모색할 예정인 가운데 이 의원의 당권도전에 대한 찬반여부가 주목된다.

167명 의원 대부분이 참석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이번 워크숍의 토론 대주제는 ‘민주당의 진로’다.

대선·지방선거 2연패와 함께 당 지지율이 처참한 수준으로 곤두박질친 상황에서 당의 체질을 근본적으로 바꿀 수 있는 혁신 방안을 놓고 난상토론이 이어졌다.

무엇보다 차기 당 대표를 뽑는 전당대회 일정이 전날 확정된 만큼 이재명 상임고문의 출마 여부를 둘러싼 논란이 도마 위에 오를 것으로 전망된다.

이 고문 역시 의원 자격으로 워크숍에 참석해, 1박2일간의 면대면 토론에서 그가 어떠한 입장을 밝힐지에도 관심이 쏠린다.

당내 일각에선 이번 워크숍을 통해 이 고문의 당권 도전 여부도 가르마를 탈 것이라는 시각이 제기된다.

당의 한 의원은 전날 재선의원 토론결과와 관련, “전체 토론은 물론 팀별 자유토론에서도 이 고문의 전대 출마 이슈가 중점적으로 다뤄질 수밖에 없다. 이 고문도 어떻게든 입장을 밝힐 수밖에 없지 않겠느냐”고 전했다.

지도부로선 ‘민생 지키기’와 ‘대 정치보복 투쟁’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기 위한 정교한 투트랙 대여 전략 마련도 이번 워크숍의 숙제다.

조승래 전략기획위원장은 2일 차인 24일 팀별 토론 결과를 종합, 정리해 발표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민주당은 워크숍 마지막 일정으로 의원 전원이 서명한 결의문을 채택한다. 여기에는 지방선거 참패 후 빚어진 계파 갈등 등 내부 파열음을 최소화하고 단일대오를 유지하기 위해 노력하자는 결의가 담길 것으로 보인다. 김두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송철호 시장·김두겸 당선인 베스타스 공장 울산 유치 공조
  • 울산지역문제해결플랫폼,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울산지원단과 업무협약식 가져
  • 국민의힘 기초단체장도 완승…226곳 중 145곳 당선
  • [6·1 울산의 선택]4년전 판박이 압승…이번엔 국힘이 웃었다
  • 민주당 울산시당 “시민 질책 받아들이겠다”
  • [6·1 울산의 선택]울산시장 김두겸(2일 0시 기준)…보수 4년만에 텃밭 탈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