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대위 전환 절차 속도…이준석측 반격
상태바
비대위 전환 절차 속도…이준석측 반격
  • 김두수 기자
  • 승인 2022.08.04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국민의힘 서병수(가운데) 전국위원회 의장이 3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전국위원회 및 비상대책위원회 구성 등과 관련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당 지도부의 공백사태로 ‘자중지란’에 직면한 국민의힘이 비상대책위원회로의 체제 전환이 결정된 직후 ‘친이’(친 이준석대표)측의 공세가 이어지고 있다. 특히 이준석 대표를 필두로 감사원장을 지낸 최재형 의원과 하태경 의원은 대놓고 비대위 반대 공세에 나섰다. 비대위를 꾸리기 위한 상임전국위원회와 전국위원회가 5일과 9일 각각 개최 예정인 가운데 여권 내 갈등수위는 더욱 가팔라지고 있는 형국이다.



◇상임전국위·전국위 시나리오

전국위 의장인 서병수 의원은 3일 국회에서 브리핑을 통해 “상임전국위를 5일 오전 10시30분 국회 의원회관 1소회의실에서 개최하겠다. 개최 3일 전에는 공고하게 돼 있는 전국위의 경우 9일 오전 9시에 열어 당헌 개정안을 의결할 것”이라고 했다.

5일 상임전국위에선 먼저 현재 상황이 당헌·당규상 비대위로 전환해야 하는 비상 상황이 맞는지에 대해 토론을 통해서 유권 해석을 내린다. 만약 비대위로 결론이 나면 ‘당 대표 또는 당 대표 권한대행’으로 명시된 당헌 96조의 비대위원장 임명 권한에 ‘당 대표 직무대행’을 추가할 예정이다.

당헌 개정안은 9일 전국위에서 의결에 부쳐진다. 의결 후 곧바로 비대위원장 임명을 추진할 예정이다.

서 의원은 “당헌 개정이 마무리되면 다음 수순으로 비대위원장을 의결해서 임명 결의를 할 수 있다. 같은 전국위에서 계속할지, 차수를 바꿔서 할지는 상황 봐서 판단하도록 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가급적 8월9일, 늦어도 10일까지는 상임전국위, 전국위에서 해야 할 모든 절차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다만 실무적으로 준비하고 확인하는데 조금 복잡한 절차가 필요해 하루 이틀 늦어질 수는 있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비대위 출범 이후 이 대표의 복귀 가능성에 대해 “그건 불가능하다고 생각한다”고 잘라 말했다.

서 의원은 “성격과 관계없이 당헌·당규상 비대위가 출범하면 최고위라는 지도부가 해산하도록 돼 있다. 자동적으로 이 대표도 제명이랄까, 해임이 되는 것”이라고 했다.



◇친이(친이준석)측의 대반격

이준석 대표는 이날 당의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전환에 공개 반발, “비상이 아니라고 해서 지난 3주 동안 이준석은 지역을 돌면서 당원 만난 것밖에 없는데 그사이에 끼리끼리 이준석 욕하다가 문자가 카메라에 찍히고 지지율 떨어지니 내놓은 해법은 이준석의 복귀를 막는다는 판단”이라고 썼다.

특히 이 대표는 “내부총질하던 당 대표가 바뀌니 참 달라졌고 참 잘하는 당 아닌가. 계속 이렇게 해야 한다”면서 윤석열 대통령과 권성동 원내대표 간의 텔레그램 문자 노출 사태를 빗대 비꼬기도 했다.

당 혁신위원장인 최재형 의원은 비대위 체제에 공개 반대하면서 “비상상황에 대한 당대표를 비롯한 지도부 전체의 공감대 없이 비대위 설치를 강행할 경우 당은 더 혼란에 빠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최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원내대표의 말실수와 사적 대화가 담긴 텔레그램 유출로 원내대표의 지도력이 약화한 상황은 해당자가 책임을 지면 되는 것이지 그 자체를 비상상황이라고 볼 수는 없다”고 밝혔다.

하태경 의원은 비상대책위원회가 출범할 경우 이준석 대표의 대표직 복귀가 불가능하다는 서병수 당 전국위 의장의 해석과 관련해 “당헌당규를 입맛대로 해석하면 안 된다”고 비판했다. 김두수기자 dusoo@ks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울산, 마틴 아담 입단 화보 ‘헝가리도 배포’
  • ‘고공행진’ 울산 남구 전셋값도 꺾인다
  • 현대자동차 울산에 첫 전기차공장 신설
  • 송정택지지구 공영주차장 조성 지지부진
  • 울산 동구 슬도피아 재개장 불투명…완전 철거 가능성도
  • 울산, ‘선두 굳히기’ 운명의 3연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