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연간수출액 7년 연속 3위 기록
상태바
울산 연간수출액 7년 연속 3위 기록
  • 권지혜
  • 승인 2023.01.26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울산지역 수출액이 17개 시·도 가운데 경기(1375억 달러, -0.3%), 충남(1075억 달러, 3.2%)에 이어 7년 연속 3위를 기록했다.

25일 한국무역협회 울산지역본부가 발표한 ‘2022년 울산 수출입 평가 및 2023년 수출 전망’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울산 수출액은 전년 대비 21.4% 증가한 901억5400만 달러를 기록했다.

품목별로 살펴보면 울산지역 최대 수출품목인 석유제품은 전년 대비 81.5% 증가한 284억36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코로나 엔데믹으로 인한 석유 수요 회복과 국제유가 상승에 따른 큰 폭의 수출제품 단가 상승(52.3%)이 수출 호조세를 견인했다.

자동차는 전년 대비 13.0% 증가, 230억 달러의 수출을 기록하며 역대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국가별로는 대 미국 수출이 전년 대비 24.5% 증가한 182억4600만 달러를 기록하며 역대 최고 실적을 달성했다. 주요 수출품목인 자동차(31.1%), 석유제품(24.6%), 자동차부품(39.3%), 기초유분(81.3%) 등이 모두 큰 폭으로 증가했기 때문이다.

반면 대 중국 수출은 전년 대비 15.8% 감소한 87억7400만 달러를 기록, 수출 비중도 전년 대비 4.3% 감소했다. 대 호주 수출은 호주 내 다국적 정유기업의 정제설비 폐쇄로 최대 수출품목인 석유제품(146.6%)의 수출물량과 수출단가가 동반 상승하며 전년 대비 84.5% 증가한 62억400만 달러를 기록, 최초로 수출대상국 순위 3위에 올랐다.

지난해 울산의 수입은 전년 대비 28.1% 증가한 521억1300만 달러를 기록했다. 권지혜기자 ji1498@ks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더 잘사는 울산 위해 힘차게 뛰어봅시다”
  • 오는 7일 시민과학 독수리학교 개교
  • 야생동물 먹이 제공에 주민불편 가중
  • [특별기고]지금 우리에게는 ‘도시숲’이 필요하다
  • [생존기로에 놓인 울산 산업계 ]고부가 선박·정유·전기차로 ‘글로벌 친환경’ 경쟁력 강화
  • 한파 가고 미세먼지 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