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교 무빙 라이트쇼’ 한층 화려해진다
상태바
‘울산교 무빙 라이트쇼’ 한층 화려해진다
  • 석현주 기자
  • 승인 2024.02.14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울산교 무빙 라이트쇼. 경상일보자료사진
울산교에서 태화강을 배경으로 한 화려한 라이트 쇼가 펼쳐진다.

울산시는 중구 성남동과 남구 삼산동을 잇는 울산교에서 3월 말부터 ‘움직이는 빛 쇼(무빙 라이트 쇼)’를 선보일 예정이라고 13일 밝혔다.

‘무빙 라이트 쇼’는 ‘제2차 울산교 도시빛 아트 특화사업’의 일환으로, 시는 그동안 교량 상부에 경관조명 139개를 설치했다. 울산교 교량 상부 야간보행환경 개선을 위해 시행되는 이 사업에는 총 2억9500만원이 투입됐다.

시는 이달 말부터 현장 테스트를 실시하고, 3월 말부터 본격 운영할 계획이다. 쇼는 매주 금·토요일 오후 8~10시에 마련되며, 회당 13분가량 소요된다.

무빙 라이트 쇼는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마련되는 행사다. 지난해 운영 과정 중 제시된 시민의견 등을 수렴해 음원 수정, 연출 디자인 보완 등을 거치기로 했다.

특히 올해는 지향성 스피커 두 대가 추가 설치됐다. 지향성 스피커는 소리를 원하는 곳에 맺히게 하는 등 방향성을 가진 음향을 구현할 수 있는 만큼 보다 풍성한 사운드가 가미된 쇼가 펼쳐질 것으로 기대된다.

또 지난해에는 교각 하부에만 업라이트를 설치해 빛을 쏘아 올리는 형식으로 마련됐지만, 올해는 교각 상부에도 경관조명을 설치해 교각 상하부가 어우러지는 쇼를 연출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교각 상하부 모두에 조명 설치되면서 다리 위는 물론, 멀리서 다리를 조망하는 경관도 볼만할 것”이라며 “음악과 화려한 빛 쇼가 펼쳐질 울산교가 새로운 문화공간·야경명소로 자리매김하고, 꿀잼도시 울산으로 가는 마중물 역할을 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울산교는 길이 366m, 폭 8.9m 규모로 1935년 준공됐다. 1994년부터는 보행자 전용 교량으로 전환돼 디자인 개선사업, 배달의 다리 시범사업 등이 추진됐다.

석현주기자 hyunju021@ks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울산외곽순환도로 건설 본격화, 완전개통땐 언양~강동 22분 거리로
  • [지역민도 찾지 않는 울산의 역사·문화명소]공원 조성 지지부진...차고지 전락한 부지
  • 울산시·울산HD, 리그 2연패 기념 카퍼레이드
  • 3~4대 함께 카페 나들이…울산 관광지 연휴 내내 북적
  • CIP-HSG성동조선 부유식해상풍력 사업 맞손
  • ‘울산교 무빙 라이트쇼’ 한층 화려해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