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대출 가담 거부한 후배 때리고 감금한 20대들 집유
상태바
불법대출 가담 거부한 후배 때리고 감금한 20대들 집유
  • 차형석 기자
  • 승인 2024.02.14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법 대출 가담을 거부하고 피신한 10대 후배를 찾아내 야구방망이로 수십 대 때리고 감금한 20대들에게 집행유예가 선고됐다.

울산지법 형사4단독(판사 정인영)은 특수상해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A씨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3년을, B씨 등 나머지 4명에게 징역 6개월에서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각각 선고했다고 13일 밝혔다.

A씨 등은 지난해 7월 평소 함께 생활하던 후배인 10대 C군에게 속칭 ‘작업 대출’을 종용했다. C군 명의로 허위 서류를 만들어 금융기관에 제출해 1억원 이상 대출을 받아내려고 한 것이다. C군은 이를 거부하고 잠적했고, 행방을 수소문한 A씨 등은 부산에서 C군을 찾아내 숙박업소와 A씨 집 등에 C군을 가둬놓고 뺨과 팔, 손등 등을 폭행하기 시작했다. 알루미늄 야구방망이까지 들고 C군 엉덩이를 15회가량 때리기도 했다.

A씨 등은 일단 C군을 풀어줬으나, C군이 연락되지 않자 또다시 찾아내 작업 대출을 강요했다. 그럼에도 C군이 계속 거부하자 인적은 드문 지하차도에서 C군을 엎드리게 한 뒤 야구방망이로 20차례 이상 폭행했다. 이들은 이후에도 공원 등으로 장소를 옮겨가며 C군 얼굴과 옆구리, 몸통 등을 샌드백 치듯이 수십차례 때렸고, C군이 비틀거리거나 기절하자 다시 깨워 목을 조르고 온몸을 구타한 것으로 드러났다.

울주군 CCTV 관제센터는 공원에서 이러한 장면을 포착해 경찰에 신고했다.

재판부는 “A씨는 상당 기간 구금돼 자숙의 시간을 가진 것으로 보이고, 피고인들이 피해자와 원만히 합의한 점을 참작했다”고 선고 이유를 설명했다. 차형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울산외곽순환도로 건설 본격화, 완전개통땐 언양~강동 22분 거리로
  • [지역민도 찾지 않는 울산의 역사·문화명소]공원 조성 지지부진...차고지 전락한 부지
  • 울산시·울산HD, 리그 2연패 기념 카퍼레이드
  • 3~4대 함께 카페 나들이…울산 관광지 연휴 내내 북적
  • CIP-HSG성동조선 부유식해상풍력 사업 맞손
  • ‘울산교 무빙 라이트쇼’ 한층 화려해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