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경궁의 역사와 나무 이야기
상태바
창경궁의 역사와 나무 이야기
  • 차형석 기자
  • 승인 2024.04.04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는 한국숲해설가협회와 함께 이달 6일부터 11월30일까지 매주 토·일요일에 ‘역사와 함께하는 창경궁 나무 이야기’ 프로그램을 한다고 3일 밝혔다.

창경궁은 경복궁, 창덕궁에 이어 세 번째로 지어진 조선시대 궁궐이다.

조선의 9대 임금인 성종(재위 1469~1494)이 세조비 정희왕후, 예종비 안순왕후, 덕종비 소혜왕후를 모시려고 수강궁 터에 지었으며 1484년에 완공됐다.

임진왜란 때 소실됐다가 이후 창덕궁과 함께 다시 지었으며, 고종(재위 1863~1907) 대에 경복궁이 중건되기까지는 조선 왕조 역사의 주요 무대로서 기능해왔다.

프로그램에 참여하면 창경궁의 역사와 나무에 대한 해설을 들으며 궁을 둘러볼 수 있다.

토요일에는 춘당지 일대를, 일요일에는 관원들이 업무하는 공간이었던 궐내각사(闕內各司) 터 일대를 돌며 조선 궁궐의 조경 원칙, 창경궁의 식생 등도 배우게 된다.

춘당지 일대를 찾은 천연기념물 ‘원앙’도 함께 볼 수 있다.

프로그램은 오후 2시 옥천교 앞에서 시작해 1시간 30분가량 진행된다. 현장에서 20명까지 참여할 수 있으며 창경궁 입장료 외에 별도 참가비는 없다.

창덕궁에서는 스마트폰을 들고 후원의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다.

궁능유적본부는 신한은행과 공동 기획·제작한 해설 프로그램 ‘스마트폰으로 듣고 보는 창덕궁 후원 해설 서비스’를 2일부터 선보였다.

창덕궁 후원은 조선시대의 뛰어난 조경을 보여주는 공간으로 네모난 연못 속의 동그란 작은 섬 형태가 돋보이는 부용지와 부용정, 영화당, 주합루 등이 있다.

휴대전화로 후원 입구에 있는 안내판에서 QR코드를 인식하면 신한은행의 사회공헌활동 누리집으로 연결돼 창덕궁에 대한 음성 안내 설명을 들을 수 있다.

차형석기자 stevecha@ks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울산 곳곳 버려진 차량에 예산·행정 낭비
  • 확 풀린 GB규제…울산 수혜 기대감
  • 궂은 날씨에도 울산 곳곳 꽃놀이 인파
  • [송은숙 시인의 월요시담(詩談)]복효근 ‘목련 후기(後記)’
  • [기고]울산의 랜드마크!
  • 이재명 대표에서 달려든 남성, 사복경찰에게 제압당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