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기아 임직원 미래차 아이디어 경연
상태바
현대차·기아 임직원 미래차 아이디어 경연
  • 전상헌 기자
  • 승인 2024.05.17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6일 경기 화성시 남양연구소에서 열린 현대차·기아 ‘2024 발명의 날’ 행사에서 최우수상을 받은 수상자들이 송창현 사장(AVP본부장·왼쪽 다섯번째), 양희원 사장(R&D본부장·오른쪽 세번째)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현대자동차·기아 제공
현대자동차·기아는 16일 경기도 화성시 남양연구소에서 사내 특허 경연대회인 ‘2024 발명의 날’ 행사를 열었다.

‘발명의 날’은 현대차·기아의 미래 모빌리티 기술을 선도할 우수 아이디어를 발굴하는 행사로 올해로 15년 차를 맞았다. 지금까지 발명의 날에서 선정된 임직원 아이디어는 대부분 상품화로 이어졌다.

올해는 현대차·기아에서 지난해 출원된 3000여건의 사내 발명 특허 가운데 최종 8건이 우수 기술 특허로 선정됐다.

최우수상은 김종필 책임연구원의 ‘멀티 전력원으로 구성된 친환경 항공용 파워넷 구조’와 배재관 연구원의 ‘전자기석을 이용한 연료전지 시스템의 출력 및 내구성 향상 제어 방법’이 받았다.

우수상에는 홍성민 책임연구원의 ‘저전압 전력변환소자를 이용한 모듈형 직병렬 고전압 시스템 구성을 위한 인버터 설계안’과 서임술 책임연구원의 ‘고정 산화수를 가진 금속이 치환된 계면 코팅소재 및 이를 포함하는 전고체전지’가 이름을 올렸다.

장려상은 윤진영 책임연구원의 ‘이미지 가변 그릴 메커니즘과 시나리오’, 김주석 책임연구원의 ‘클라우드 기반 사용자 패턴을 분석한 배터리 수명 최적화 제어 기술’, 윤정로 책임연구원의 ‘디스크 반사파 억제장치를 통한 제동 마찰소음 저감’, 이환희 책임연구원의 ‘로봇의 안전한 자율주행을 위한 동적 장애물 동선 예측 기반 장애물 회피 방법’에 돌아갔다.

양희원 현대차·기아 R&D본부장은 “다양한 R&D 지식 경연의 장을 통해 연구원들의 창의적인 아이디어 발굴을 지원할 것”이라며 “미래 모빌리티 분야에 핵심적으로 기여할 신기술을 미리 확보하고 글로벌 연구개발 지적재산을 확대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전상헌기자 honey@ks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울산도시철도 1호선, 정차역 총 15개 조성
  • ‘녹슬고 벗겨진’ 대왕암 출렁다리 이용객 가슴 철렁
  • 정토사(울산 옥동)~무거삼호지구 직통길 낸다
  • 울산 동구 주민도 잘 모르는 이 비경…울산시민 모두가 즐기게 만든다
  • [창간35주년/울산, 또 한번 대한민국 산업부흥 이끈다]3년뒤 가동 年900억 생산효과…울산 미래먹거리 책임질 열쇠
  • 제2의 여수 밤바다 노렸는데…‘장생포차’ 흐지부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