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D현대미포 노사, 2024년 단체협약 상견례
상태바
HD현대미포 노사, 2024년 단체협약 상견례
  • 오상민 기자
  • 승인 2024.06.12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HD현대미포 노사가 11일 오후 울산 본사 한우리회관 교섭회의실에서 ‘2024년 임금 및 단체협약 갱신을 위한 단체교섭 상견례’를 가졌다.
HD현대미포 노사가 11일 울산 본사 한우리회관 교섭회의실에서 ‘2024년 임금 및 단체협약 갱신을 위한 단체교섭 상견례’를 진행했다.

이날 HD현대미포 김형관 사장과 박진철 노동조합위원장을 비롯한 노사 대표 및 교섭위원 전원이 참석했다. 상견례는 상호 인사, 교섭위원 소개, 노사 대표 인사, 위임장 교환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김형관 사장은 인사말을 통해 “조선 경기 회복에 따른 기대감이 커졌지만 대외 환경의 불확실성도 함께 증가하고 있다”며 “여러 어려움 속에서도 올해는 흑자 전환이라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노사가 한 마음으로 한 걸음씩 나아가자”고 말했다.

박진철 노조위원장은 “보다 생산적이고 진취적인 교섭으로 노사 관계를 변화시켜 가길 희망한다”며 “내년 창사 50주년을 앞두고 회사의 새로운 미래를 열어 나갈 수 있도록 노사가 신뢰를 구축하는 계기를 만들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자”고 답했다.

HD현대미포 노사는 이날부터 매주 화·목요일 주 2회씩 교섭을 진행하기로 합의했다.

한편 HD현대미포 노조는 지난달 23일 △기본급 15만9800원(호봉승급분 별도) 인상 △성과금 지급 기준 변경 △임금피크제 폐지 △사내 근로복지기금 출연 등의 요구안을 임시 대의원대회를 통해 확정하고 회사 측에 전달했다. 오상민기자 sm5@ks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울산 바닷가 미관 해치는 ‘도료광고’ 눈살
  • 트램 통과 구간 공업탑로터리 평면화 여부 촉각
  • [발언대]염포산터널 정체 해소를 위한 제언
  • ‘울산도시철도 1호선’ 공청회, 태화강역~신복교차로 30분, 버스보다 15분 아낄 수 있어
  • 서울산권 도시지역 확장 속도낸다
  • [경상시론]태화강역은 울산의 얼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