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마철 되니 채소값 또 뛴다
상태바
장마철 되니 채소값 또 뛴다
  • 김은정 기자
  • 승인 2024.07.11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폭염과 장마의 영향으로 10일 울산농수산물도매시장 상점 매대 곳곳이 비어있다.
본격 장마철로 접어들며 지역 농산물 가격이 급등하고 있다.

10일 울산농수산물도매시장에서 적상추(2㎏·상2등급)는 도매가격 기준 1만4700원에 거래됐다. 일주일 전인 4700원보다 312.7% 급등했다. 이는 한 달 전 2500원과 비교하면 588% 비싼 수준이다.

폭염경보·주의보가 발령되는 등 연일 30℃가 넘는 폭염이 이어진 데다 장마철 수확지의 반복되는 폭우로 출하량이 감소한 엽채류의 가격이 폭등한 것이다.

이날 쌈배추(2㎏·상2등급)의 도매가격 역시 6800원으로 지난 3일 4900원에 거래된 것보다 138.8%나 높은 가격에 판매됐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가격정보에서도 우천으로 인한 산지 출하량이 감소함에 따라 7월1주 울산지역 적상추(100g) 평균 소매가격은 전월 대비 19.3% 오른 1081원을 기록했다. 시금치는 100g에 798원으로 전월 대비 236원이 올랐다.

울산농수산물도매시장 상인 A씨는 “갑작스럽게 한 곳에 비가 쏟아지는 장마가 며칠 지속되면서 지난주부터 서서히 값이 오르기 시작했다”며 “본격적으로 장마에 들어가기 시작한 9일부터 값이 더 크게 뛰어올랐다”고 말했다.

이날 도매시장을 찾은 시민들도 평년보다 급격히 오른 농산물 가격에 혀를 내둘렀다.

장을 보러 나온 50대 정모씨는 “여름철 채소가 ‘금값’이라고는 알고 있지만, 올해는 유난히 비가 갑자기 자주 오는 것 같아 채소 가격이 널뛰는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는 한동안 일기 불순과 장마의 영향으로 배추와 상추, 오이 등 채소류가 한동안 높은 가격에 거래가 이뤄질 것으로 전망했다. 김은정기자 k2129173@ks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맨발산책로 조성붐 ‘자연환경 훼손’ 찬반 논란
  • [최석영의 버섯이야기(46)]장마, 야생버섯 입문의 최적기
  • 모든 빵이 천원…순식간에 동난다
  • [경상시론]도시와 산업의 조화 - 남목 산업단지 경관디자인의 혁신적 방향
  • 울산금연지원센터, 금연 성과대회 ‘우수’ 선정
  • ‘연구행정 지식잔치 in UNIST’ 성료, 18개 강연·기관 교류 등 유익한 시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