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산시 양주동 일대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 기정 추진
상태바
양산시 양주동 일대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 기정 추진
  • 김갑성 기자
  • 승인 2021.10.15 0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 양산시는 양주동 일대를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으로 지정하기 위해 주민 의견 수렴에 들어갔다고 14일 밝혔다.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은 주변에 사업장이나 차량 등 미세먼지 배출원이 많은 어린이집과 학교, 병원 등이 밀집된 지역을 대상으로 지정한다

시는 쾌적한 생활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미세먼지 발생을 지속적으로 관리하는 사업을 전개한다는 계획이다. 양주동 일대가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으로 지정되면 취약계층 건강을 보호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

양산신도시 1단계 지역인 양주동 일대 1.87㎢는 공동주택 12곳과 단독주택지 1곳 등 1만2868가구 3만3164여명이 거주하는 인구밀집지역이다. 이 지역은 어린이집 41곳, 유치원 12곳, 초등학교 4곳, 노인복지시설 8곳, 병원 63곳 등 모두 127곳에 달하는 취약계층 이용시설이 밀집돼 있어 경남에서도 단위 면적당 밀집도가 1위에 해당하는 곳이다.

지난해 양주동 초미세먼지(PM2.5)와 미세먼지(PM) 평균 농도도 각각 17~22㎍/㎥와 32~45㎍/㎥로 나타나 기준치 좋음 15㎍/㎥와 30㎍/㎥를 초과했다.

시는 다음달 15일까지 주민 의견을 수렴한 뒤 환경부와 협의를 거쳐 늦어도 12월께 양주동을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으로 지정할 예정이다. 경남에서는 지난해 4월 김해시 내외동이 관리구역으로 처음 지정됐다. 현재 양주동과 창원시 가음정동이 지정을 추진하고 있다.  김갑성기자 gskim@ks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울산~가덕도신공항 대심도 GTX’ 내년 대선 울산공약 건의 주목, 동남권 공동대응 경제논리 넘어야
  • 황금빛 물든 가을
  • 분홍 물결 속으로…
  • 울산시교육청, ‘우리아이’ 제126호 발간
  • 간절곶~진하 잇는 3.06㎞ 해상케이블카 추진
  • 신성봉 울산중구의원 “태화시장 상습침수 원인 근본대책 마련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