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교육청 통합민원대응팀 본청에만 설치 논란
상태바
울산시교육청 통합민원대응팀 본청에만 설치 논란
  • 박재권 기자
  • 승인 2023.11.21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의 ‘교권 회복 및 보호 강화 종합방안’에 따라 각 학교 또는 교육지원청 등에 통합민원대응팀을 둬야하지만, 울산은 여전히 본청에만 두고 있어 물의를 빚고 있다.

20일 울산시교육청 등에 따르면 교육부는 지난 8월 학교장 중심으로 각종 학교 민원을 처리하는 학교민원대응팀, 개별 학교 차원에서 다루기 어려운 민원을 교육지원청에서 처리할 수 있도록 통합민원대응팀 등을 구성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그동안 학교장이 교육활동 침해로부터 교원을 보호하지 못했다는 현장 요구를 반영해 학교장 책무성도 강화하기로 했다.

이에 각 시도교육청마다 학교 또는 교육지원청 등에 통합 민원 대응팀을 신설해 운영 중이다. 하지만 울산은 여전히 본청인 시교육청에만 통합민원대응팀을 두고 있다. 이와 관련, 염기성 울산시교육청 부교육감은 이날 월요정책회의에서 이같은 문제를 지적하고 “교육부가 우려를 나타냈다”고 지적했다.

본청에만 통합민원대응팀을 두고 있는 것과 관련, 시교육청측은 “수도권의 경우 범위가 넓기 때문에 본청에서 컨트롤 하는 것에 어려움이 있어 각 학교나 교육지원청에서 통합민원대응팀을 운영하고 있다”면서 “하지만 울산은 범위가 넓지 않고, 지원청이 맡고 있는 업무의 특성상 본청에서 컨트롤하는게 효율적이라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시교육청은 향후 조직 개편을 통해 교권 보호에 보다 체계적인 대응을 할 수 있는 방안을 구상 중이다.

본청 교권 관련팀은 밖으로 분리돼 기존 치유지원센터와 함께 외부에서 컨트롤타워 역할을 맡는다. 각 학교별로 열리던 교권보호위원회는 교육지원청으로 이관돼 교권 회복에 힘쓰게 된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구체적인 시기는 미정이지만 내년 1월께 조직 개편이 이뤄질 것으로 본다”며 “이후 3월부터는 교보위가 교육지원청에서 열릴 것”이라고 밝혔다. 박재권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최석영의 버섯이야기(46)]장마, 야생버섯 입문의 최적기
  • 맨발산책로 조성붐 ‘자연환경 훼손’ 찬반 논란
  • 모든 빵이 천원…순식간에 동난다
  • [경상시론]도시와 산업의 조화 - 남목 산업단지 경관디자인의 혁신적 방향
  • 울산 상업계고 2개 학과 재구조화한다
  • 울산시 청년 구직지원금 최대 180만원 지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