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규동 기자의 이컷저컷 사진이야기]국가정원에 감자·고구마 캐기 체험장?
상태바
[임규동 기자의 이컷저컷 사진이야기]국가정원에 감자·고구마 캐기 체험장?
  • 김창식
  • 승인 2024.06.03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태화강 국가정원의 3대 꽃밭이라고 할 수 있는 부용 꽃밭을 대규모로 잘라내고 감자밭을 만들어 봄꽃축제 감자캐기 체험 행사가 최근 열렸다. 그 감자밭에 가을 꽃을 심는 대신 가을 축제 때 고구마 캐기 체험행사를 위한 고구마밭을 만든다고 한다. 십리대숲을 따라 만들어진 호젓한 산책로에 황토 맨발길을 만드는 바람에 ‘국가정원인가 국가공원인가’란 논란이 있기도 했다. 정원과 공원이야 그렇게 구분할 일은 아니지만, 국가 정원에 감자 캐기, 고구마 캐기 농장 체험장을 만든다는 것은 국가정원의 품격을 심각하게 떨어뜨리는 일이라는 생각이 든다. 국가정원은 울산시가 관리는 하지만 울산 시민들뿐만 아니라 전국에서 오는 관광객들을 위한 국가시설 아닌가? 임규동 디지털미디어국장
▲ 임규동 디지털미디어국장

태화강 국가정원의 3대 꽃밭이라고 할 수 있는 부용 꽃밭을 대규모로 잘라내고 감자밭을 만들어 봄꽃축제 감자캐기 체험 행사가 최근 열렸다.

그 감자밭에 가을 꽃을 심는 대신 가을 축제 때 고구마 캐기 체험행사를 위한 고구마밭을 만든다고 한다.

십리대숲을 따라 만들어진 호젓한 산책로에 황토 맨발길을 만드는 바람에 ‘국가정원인가 국가공원인가’란 논란이 있기도 했다.

정원과 공원이야 그렇게 구분할 일은 아니지만, 국가 정원에 감자 캐기, 고구마 캐기 농장 체험장을 만든다는 것은 국가정원의 품격을 심각하게 떨어뜨리는 일이라는 생각이 든다.

국가정원은 울산시가 관리는 하지만 울산 시민들뿐만 아니라 전국에서 오는 관광객들을 위한 국가시설 아닌가?      임규동 디지털미디어국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울산 바닷가 미관 해치는 ‘도료광고’ 눈살
  • 트램 통과 구간 공업탑로터리 평면화 여부 촉각
  • [발언대]염포산터널 정체 해소를 위한 제언
  • ‘울산도시철도 1호선’ 공청회, 태화강역~신복교차로 30분, 버스보다 15분 아낄 수 있어
  • 서울산권 도시지역 확장 속도낸다
  • [경상시론]태화강역은 울산의 얼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