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HD, K리그 ‘팬 프렌들리 클럽상’ 수상
상태바
울산HD, K리그 ‘팬 프렌들리 클럽상’ 수상
  • 박재권 기자
  • 승인 2024.06.11 0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축구 울산 HD가 올 시즌 K리그에서 마케팅, 팬 서비스 등을 가장 잘한 구단으로 인정 받았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10일 K리그1과 K리그2(2부) 1~13라운드의 마케팅, 관중 유치, 잔디 관리 성과를 각각 평가해 상을 주는 클럽상 선정 결과를 발표했다.

울산은 ‘팬 프렌들리 클럽상’을 차지했다.

울산은 △프로스포츠 최초 복합 쇼핑몰 상설 매장 개점 △국제 팬 교류 활동 진행 △차별화된 원정 팬 응대 등으로 팬 마음을 사로잡았다고 연맹은 평가했다.

팬 프렌들리 클럽상은 1차 심사위원회 평가(40%), 2차 그룹별 투표(기자단 40%, 팬 20%) 점수를 더해 수상 구단을 선정했다.

FC서울은 올 시즌 K리그1에서 가장 성공적으로 관중을 끌어모은 구단에 이름을 올렸다.

가장 많은 관중을 유치한 구단에 주는 ‘풀 스타디움상’과 전기 대비 관중 수가 가장 많이 늘어난 구단에 수여하는 ‘플러스 스타디움상’을 모두 서울이 가져갔다.

서울은 13라운드까지 열린 7번의 홈경기에서 평균 관중 3만3044명을 유치했다. 이는 지난 시즌 서울의 평균 관중인 2만2633명보다 1만411명이나 증가한 수치다.

잔디 관리가 잘 된 경기장에 주는 ‘그린 스타디움상’은 제주 유나이티드 홈구장인 제주월드컵경기장이 받았다.

K리그2 풀 스타디움상은 홈, 원정을 가리지 않고 열성 팬들로 관중석을 열심히 채우는 ‘강등팀’ 수원 삼성이 가져갔다.

수원은 7차례 홈 경기에서 평균 관중 1만554명을 기록했다. K리그2 구단 중 평균 관중이 1만명을 넘은 건 수원이 유일하다.

K리그2 ‘플러스 스타디움상’의 영예는 FC안양에 돌아갔다.

안양은 6번의 홈경기에서 평균 관중 5795명을 유치했는데, 이는 지난 시즌 안양의 평균 관중인 3027명보다 2768명 증가한 수치다.

K리그2 팬 프렌들리상은 성남FC가, 그린 스타디움상은 천안시티FC 홈 경기장인 천안종합운동장이 받았다.

박재권기자 jaekwon@ks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울산 바닷가 미관 해치는 ‘도료광고’ 눈살
  • 트램 통과 구간 공업탑로터리 평면화 여부 촉각
  • [발언대]염포산터널 정체 해소를 위한 제언
  • ‘울산도시철도 1호선’ 공청회, 태화강역~신복교차로 30분, 버스보다 15분 아낄 수 있어
  • 서울산권 도시지역 확장 속도낸다
  • [경상시론]태화강역은 울산의 얼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