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범수 의원, 성폭력 대책 특별위원에
상태바
서범수 의원, 성폭력 대책 특별위원에
  • 이형중 기자
  • 승인 2020.07.30 2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미래통합당 서범수(울산울주·사진) 의원
미래통합당 서범수(울산울주·사진) 의원은 30일 개최된 ‘제20차 당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성폭력 대책 특별위원으로 선임됐다.

안희정 전 충남지사, 오거돈 전 부산시장에 이어 최근 박원순 전 서울시장까지 성폭력 사건에 휘말리는 등 문재인 정부의 총체적인 공직기강 해이에 대해 적극 대응하고자 미래통합당은 특위 구성에 착수했다.

통합당 성폭력 대책 특별위원회는 총 12인으로 구성됐고 재선의 김정재 국회의원이 위원장을 맡았다. 서 의원이 위원 중 유일한 남성이다.

서 의원은 “유력 대선주자급 지자체장들이 성폭력 혐의로 잇따라 자리에서 물러난 가운데, 문재인 정부 3년 동안 지방공무원 성 비위는 3배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충격을 주고 있다”며 “페미니스트 정권을 자처하던 문재인 정부의 젠더 감수성 타령은 거짓임이 드러났다”고 비판했다. 이형중기자 leehj@ks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울산시의회 천장 무너져 내려 아수라장으로 변해
  • KTX울산역 주차 과밀화 박성민, 대안마련 촉구
  • 이시우 산업건설위원장 동구주민 현안 청취 간담회
  • “군의회 여당 의원들로 인해 독재 의회로 변질”
  • 준공 후 교평 ‘모니터링’ 놓고 울산 “검토 필요” 소극적 입장
  • “국가경제발전 기여도 고려, 보통교부세 상향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