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병원 노사, 임단협 타결 ‘11년 연속 무분규’
상태바
울산병원 노사, 임단협 타결 ‘11년 연속 무분규’
  • 석현주 기자
  • 승인 2020.09.29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혜명심의료재단 울산병원 노사는 28일 병원 회의실에서 ‘2020 임금 및 단체협약 타결 조인식’을 개최했다. 이로써 11년 연속 무분규로 2020년 교섭을 마무리했다.

 노사는 지난 7월 16일 상견례를 시작으로 이달 21일 잠정합의에 이르렀다. 2개월 넘게 이어진 교섭에서 상호 존중과 신뢰를 바탕으로 협상을 진행했고 원만하게 합의안을 이끌어냈다고 울산병원은 설명했다. 노사가 ‘울산병원을 믿고 찾는 환자들의 불편은 없어야 한다’는 공감대를 이룬 것이다.

 올해 협상에서 노사는 기본급, 수당 인상 등에 합의하고 퇴직금, 호봉승급분 및 수당을 제외하고 임금총액 대비 2.77%를 인상하기로 했다.

 김장년 울산병원 행정부원장은 “무분규 타결을 지속적으로 이어감과 동시에 환자들을 위한 의료서비스 개선에 노사가 합심할 것”이라며 “현재 진행 중인 병원 통합증개축 공사도 잘 마무리하겠다”고 말했다. 석현주기자 hyunju021@ks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울산시교육청 국정감사, 시교육청 ‘속옷빨래 숙제’ 신속대응 호평
  • 野 “법무부가 정쟁의 선봉” - 與 “수사지휘권 적절 조치”
  • “울산 주력산업 기후위기 대비 그린뉴딜 접목해야”
  • 22일 울산시 국정감사 쟁점없는 ‘맹탕’ 우려
  • 우시산 “멸종위기 바다생물 알려요” 해양 플라스틱 업사이클링 제품 기부
  • SK이노베이션·삼성SDI ‘인터배터리’서 기술력 과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