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혁신도시 내 중구신청사 예정부지 개발해야”
상태바
“울산혁신도시 내 중구신청사 예정부지 개발해야”
  • 이왕수 기자
  • 승인 2021.01.12 2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세영 시의원, 市에 서면질문

행정복합타운·행복주택 조성 등

혁신도시 활성화 방안 검토 촉구
▲ 울산시의회 황세영(사진) 의원
울산시가 중구를 대신해 매입한 울산혁신도시 내 중구신청사 예정부지에 대한 개발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울산시의회에서 나왔다. 행정복합타운이나 행복주택 등을 건립하자는 요구인데, 향후 활용계획을 수립할 울산시의 입장이 주목된다.

울산시의회 황세영(사진) 의원은 12일 울산시에 대한 서면질문을 통해 “울산시가 매입한 혁신도시 내 중구청사 예정부지에 울산시의 출자·출연기관을 모은 행정복합타운을 조성하거나 혁신도시는 물론 지역 중소기업 노동자·청년·신혼부부를 위한 행복주택을 조성해 혁신도시를 활성화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혁신도시 내 중구청사 예정부지는 넓은 부지와 위치상 활용가치가 높고, 문화예술, 경제, 복지 분야 등 시민들의 다양한 행정 요구에 부응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많다”며 이같이 밝혔다.

황 의원은 특히 행정복합타운 조성과 관련해 “최근 울산시 산하 공사·공단·출연기관이 지속적으로 신설, 확대되고 있지만 지역 곳곳에 흩어져 있다보니 기관간 협력은 물론 시민들이 이용에 불편을 겪고 있다”고 주장했다.

황 의원은 태화강국가정원과, 생태정원과, 교통관리센터, 전국체전기획단, 경제자유구역추진단을 비롯해 울산신용보증재단, 울산여성가족개발원, 울산문화재단, 울산인재평생교육진흥원, 울산일자리재단 등 공사·공단·출연기관이 지역 곳곳의 건물을 임차해 사용하는 실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울산의 인구가 갈수록 감소하는 상황에서 정주여건 강화 방안으로 중구청사 예정부지를 활용하자는 의견도 제시했다.

황 의원은 “울산은 2017년을 기점으로 인구가 마이너스로 돌아선 상황에서 해당 용지에 혁신도시 공공기관에서 일하는 청년·신혼부부는 물론 중소기업 노동자를 위한 행복주택을 조성하는 등의 방안을 적극 검토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황 의원은 “(인구 감소가) 대부분 젊은 층인 20~39세에서 두드러졌다”며 “2015년 33만9448명에서 2019년 30만8880명에 이어 지난해 약 30만명에 그쳤다”고 주장했다.

그는 인구유입을 위한 행복주택이나 공공임대아파트를 혁신도시 인근에 전략적으로 배치할 경우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상당한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중구청사 예정부지는 북정교차로에서 울산경찰청 방면 입구에 위치한 3만1614㎡ 상당의 부지로, 울산시가 재정압박을 받는 중구청으로부터 지난 2019년 매입했다. 시는 아직 활용방안을 구체화하지 못한 상태다. 이왕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한지愛(애) 종이와 전통차 이야기’, 남구 삼산에 문 열고 본격적인 영업 들어가
  • 대한적십자사 울산혈액원 ‘2021 생명나눔 헌혈릴레이’ 22일, 현대중공업 현대일렉트릭 공군 제8146부대 참여
  • [특별기고] 코로나-19와 소상공인들을 위한 홍보 기구의 중요성
  • 백신 국내 도입 일정 2월 초로 당겨진다
  • 이채익 “세종보 등 철거 자연회복 근거 제시를”
  • 김기현, 세월호 유가족 사찰 무혐의에 사과 촉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