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효자된 LPG선…韓, 올해 발주량 74%
상태바
새로운 효자된 LPG선…韓, 올해 발주량 74%
  • 김창식
  • 승인 2021.05.02 2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료공급시스템 기술 등
다른 나라보다 앞서있어”

전통적 ‘효자’ 선종인 LNG 운반선 발주가 주춤한 사이 액화석유가스(LPG) 운반선이 국내 조선업계의 새로운 효자 선종으로 떠오르고 있다.

2일 영국 조선·해운 시황 분석업체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들어 지난달 말까지 전세계에서 총 44척(106만186CGT)의 LPG선이 발주됐는데 이 가운데 국내 조선사는 31척을 수주했다. 척수 기준으로 수주 점유율은 70%다. 국내 조선업계가 중국과 일본 등 다른 경쟁국을 제치고 LPG선에서 압도적인 강세를 보이고 있다.

국내 조선사의 LPG선 발주는 2017년 34척에서 2018년 48척·2019년 65척으로 늘었다.

코로나 여파가 강하게 덮쳤던 지난해를 부진에 빠졌다가 올해는 단 4개월만에 지난해 총 발주량인 44척을 채웠다.

이 수치에는 한국조선해양과 대우조선해양이 각각 지난달 29일과 30일 수주한 4척과 2척이 빠졌는데 이를 더하면 한국의 점유율은 74%까지 뛰어오른다.

2016~2020년 한국의 LPG선 수주 점유율은 13~44%에 머무른 바 있다.

특히 현대중공업그룹의 조선 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은 올해 들어 총 28척의 LPG선을 수주했는데 단일업체로 전 세계 발주량의 절반 이상을 휩쓴 셈이다.

한국조선해양은 다양한 라인업과 200척 이상의 건조 경험을 바탕으로 선주들의 신뢰를 받고 있다.

대우조선해양도 올해 총 9척의 LPG선을 수주했다. 특히 대우조선이 수주한 9척은 모두 8만㎥급 이상의 초대형 LPG운반선(VLGC)이다.

향후 LPG 운송 수요는 계속 늘 것으로 보여 LPG선 발주 전망도 밝을 전망이다.

LPG는 액화천연가스(LNG)와 함께 기존 화석연료에서 신재생에너지로 전환되는 것을 돕는 ‘브릿지(징검다리)’ 연료 역할을 하고 있다.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전 세계 LPG 해상 수송량은 2021년 1억700만t에서 2022년 1억1300만t으로 증가할 것으로 기대된다.

조선업계 관계자는 “한국은 LPG연료공급시스템 기술 등이 다른 나라보다 앞서있다. 한국의 전통적 ‘효자’ 선종인 LNG 운반선 발주가 주춤한 사이 LPG선 수주가 잇따르고 있다”고 말했다. 김창식기자 goodgo@ks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국지역아동센터연합회 남구지회, 남구청 방문
  • 울산 동구청소년진로지원센터, 직업체험 사회공헌 프로젝트
  • 울산 동구, 주민참여예산 교육홍보위원회
  • 울산 중부소방서, 부처님 오신 날 대비 전통사찰 소방훈련 실시
  • 울산 중구 우정동, 플랜스쿨어학원에 착한가게 현판 전달
  • 울산남부소방서 의용소방대 터미널서 방역활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