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IST 문회리 교수, 日화학학회서 ‘국제 창의연구상’
상태바
UNIST 문회리 교수, 日화학학회서 ‘국제 창의연구상’
  • 차형석 기자
  • 승인 2021.09.16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UNIST(울산과학기술원) 화학과 문회리(사진) 교수
UNIST(울산과학기술원)는 화학과 문회리(사진) 교수가 일본 권위 화학학회에서 수여하는 국제 창의연구상을 수상했다고 15일 밝혔다.

이 상은 일본 배위 화학회(JSCC)가 박사학위 취득 15년이 경과되지 않은 비 일본 국적 배위 화학분야 연구자에게 수여하는 상이다.

문회리 교수는 최초의 비서구권 여성 수상자다.

문 교수는 다공성 금속-유기골격체를 효율적으로 합성하는 전략과 에너지 분야 활용 방법을 제시한 공로로 이 상을 받게 됐다. 다공성 금속-유기골격체는 배위화학 결합물의 한 종류다.

문회리 교수는 “배위화학 연구 역사가 100여년이 넘는 일본의 학회로부터 인정받아 더 기쁘다”며 “최근 화두가 되고 있는 수소 에너지 기술에 다공성 금속-유기골격체를 활용하는 연구를 지속적으로 진행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차형석기자 stevecha@ks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민주당 울산동구지역위원회, “염포산터널 통행료 무료화를”
  • ‘주민 집회’ 영종산업 설비 반입 이틀째 무산
  • ‘찬투’ 피해 피항한 선박들
  • SK이노베이션, 배터리-석유개발 사업 분할 확정
  • 추석 앞두고 활기 넘치는 태화시장
  • 멸종위기 ‘구름병아리난초’, 울산 신불산서 개화 첫 포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