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품업계 미래차 전환 위한 시차원 전략을
상태바
부품업계 미래차 전환 위한 시차원 전략을
  • 이춘봉
  • 승인 2022.01.14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자동차 산업의 중심이 친환경 미래차로 급격하게 이동 중인 가운데 정부가 미래차 경쟁력 강화를 위한 디지털 전환 고도화에 팔을 걷었다. 정부의 지원을 최대한 확보해 지역 부품업계의 성공적인 미래차 전환을 돕기 위해 울산시 차원의 전략적인 대응이 필요하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8차 혁신성장 빅3 추진 회의에서 ‘미래차 경쟁력 강화를 위한 디지털 전환 고도화 추진 전략’을 발표했다.

추진 전략은 △데이터 기반 미래차 산업 생태계 구축 △미래차 부품 및 완성차 제조 지능화 △미래차 고부가 서비스 시장 창출 등이다.

우선 산업부는 데이터 기반 미래차 산업 생태계 구축을 위해 데이터 표준화를 기반으로 관련 데이터 연계 및 확보를 통해 미래차 디지털 전환을 위한 기반을 마련한다. 기업의 신규 비즈니스 창출과 운영 효율화를 지원하기 위해 데이터 생태계를 구축하고 미래차 전문 인력을 양성한다.

미래차 고부가 서비스 시장 창출을 위해 다목적 자율주행 차량 서비스 플랫폼을 개발하고 자율주행 차량 운영 인프라 서비스 개발도 추진한다.

특히 산업부는 미래차 부품 제조 지능화를 위해 다양한 지원책을 마련했다. 부품기업의 미래차 전환과 관련된 각종 사업은 부품기업이 산재한 울산과 연관이 깊은 분야다.

우선 2030년까지 1000곳으로 계획했던 기존 자동차 부품산업의 미래차 전환을, 1200곳으로 200곳 확대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지자체와 지원 기관 등이 참여하는 지역별 플랫폼을 운영하고 시험·인증 인프라 등을 지원한다.

디지털 기반 설계 기술을 바탕으로 생산성을 확보하고 기반 구축 장비 활용 증대를 통해 부품 신뢰도를 제고하기 위해 부품기업을 대상으로 상생형 스마트공장 지원 사업도 추진한다. 고장·품질 문제 컨설팅을 통해 2025년까지 30개 부품사의 공정 개선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시험 인프라를 확충하고 전장·미래차 부품의 제조혁신 및 부품 신뢰성 확보를 지원해 지역별 산업 경쟁력을 제고한다.

미래차 부품 제조 지능화와 관련된 각종 사업이 대부분 공모로 진행되는 만큼 정부 지원을 최대한 확보하기 위한 시 차원의 전략 마련이 필요할 전망이다.

한편 울산시는 울산테크노파크와 협업해 전력·전자 융합기술 전환 지원, 미래형 자동차 부품 신기술 개발, 미래차 종합 안전시험장 구축 및 고안전 부품 개발 사업 등 다양한 부품기업 전환 지원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춘봉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부산은 서고 울산은 패싱 불만 폭주
  • “18억에 매입한 부지, 폐기물 처리에 100억 부담”
  • [친절한 논설실:뉴스 톺아보기]울산도 교통오지 벗고 사통팔달 철도시대 개막
  • 울산시립미술관 1호 소장품, 백남준 ‘거북’ 위용
  • 울산 남구 추억의 고교시절 특화거리 조성사업 최종보고회 개최
  • 울산 첫 공공미술관 ‘시립미술관’ 문 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