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남구-경북 울릉군, 교류확대 협약
상태바
울산 남구-경북 울릉군, 교류확대 협약
  • 정세홍
  • 승인 2022.01.14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3일 울릉군청에서 서동욱 울산 남구청장과 김병수 경북 울릉군수가 ‘울산 남구-경북 울릉군 우호교류’ 협약서에 서명한 뒤 참석자들과 함께 기념촬영하고 있다.
울산 남구가 13일 경북 울릉군과 우호교류 협약을 맺고 두 지역 공동발전과 민간교류 확대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서동욱 남구청장은 이날 울릉군청에서 김병수 울릉군수와 만나 협약서에 서명하고 상생교류와 발전을 위한 협력체계 구축에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두 지자체는 행정·경제·문화·관광·체육 등 실천가능한 분야부터 교류를 시작, 화합의 기틀을 마련하고 읍·면·동 민간단체 교류활동을 지원하는 등 친선을 증대해 나갈 계획이다. 또 각종 축제에 상호참여하는 등 두 지역 발전과 우호증진을 위한 사업에도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서동욱 남구청장은 “조선시대부터 울산이 독도수호 활동의 거점이었다는 사실은 역사 자료에서 확인할 수 있고 울산 출신 박어둔이 안용복과 함께 독도 수호에 앞장선 기록도 있다”며 “오늘 협약을 통해 두 지역이 21세기 환동해안 시대를 선도하는 국제적 관광 중심지로 함께 도약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 우호교류 협약으로 울릉군은 남구의 9번째 국내 교류도시가 됐다. 남구는 서울 서초구, 경북 청도군, 경남 거창군, 충북 보은군과 자매도시 협약을, 강원 태백시, 전남 보성군, 경북 영천시, 인천 계양구와는 우호교류 협약을 각각 맺고 있다.

정세홍기자 aqwe0812@ks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부산은 서고 울산은 패싱 불만 폭주
  • “18억에 매입한 부지, 폐기물 처리에 100억 부담”
  • [친절한 논설실:뉴스 톺아보기]울산도 교통오지 벗고 사통팔달 철도시대 개막
  • 울산시립미술관 1호 소장품, 백남준 ‘거북’ 위용
  • 울산 남구 추억의 고교시절 특화거리 조성사업 최종보고회 개최
  • 울산 첫 공공미술관 ‘시립미술관’ 문 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