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2신고 대응 위치추적, 알뜰폰 야간·휴일‘불통’
상태바
112신고 대응 위치추적, 알뜰폰 야간·휴일‘불통’
  • 정혜윤 기자
  • 승인 2022.08.04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 채팅앱 살인사건(본보 8월3일자 6면)에서 알뜰폰의 허점이 드러났다. 알뜰폰은 지난 6월 기준 가입자가 1100만명을 넘었지만, 심야에 경찰 위치추적 요청에 응대하는 시스템이 없어 112 신고 시 무용지물인 것으로 나타나 안전 사각지대에 놓였다는 지적이다.

지난 1일 울산 남구 한 여성이 30대 남성에게 흉기에 찔려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여성은 오후 11시10분께 112로 경찰에 신고를 했지만 주소를 밝히기 전에 끊어졌다. 경찰은 신고자의 위치추적에 실패해 가해남성의 자수로 약 2시간 뒤 여성이 사망한 사실을 확인했다. 당시 경찰은 휴대전화 번호를 이용해 통신사에 가입자 주소 조회를 시도했으나 별정통신사에 가입된 번호여서 조회가 불가능했다고 설명했다.

이동통신 3사의 통신망을 임대사용하는 별정통신사도 경찰에 협조할 수 있지만, 야간이나 휴일의 경우 근무자가 없어 가입자 조회를 해서 보내주는 시스템이 제대로 갖춰져 있지 않다.

이에 해당 사건 이후 경찰은 이동통신 3사와 협의해 오는 12월 별정통신사 사용자의 가입정보도 조회할 수 있도록 개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혜윤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울산, 마틴 아담 입단 화보 ‘헝가리도 배포’
  • ‘고공행진’ 울산 남구 전셋값도 꺾인다
  • 현대자동차 울산에 첫 전기차공장 신설
  • 송정택지지구 공영주차장 조성 지지부진
  • 울산 동구 슬도피아 재개장 불투명…완전 철거 가능성도
  • 울산, ‘선두 굳히기’ 운명의 3연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