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CES 전시관 ‘레드닷 어워드’ 최우수상
상태바
현대차, CES 전시관 ‘레드닷 어워드’ 최우수상
  • 이형중
  • 승인 2022.08.05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현대차가 현대자동차 로보틱스 비전을 구체화한 CES 전시관과 브랜드를 건축으로 재해석한 제네시스 브랜드관이 세계적인 디자인상 ‘레드 닷 어워드’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했다고 4일 밝혔다. 사진은 CES 2022 현대차관. 연합뉴스
현대차가 올해 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최대 가전·IT 전시회 ‘CES 2022’에서 선보인 전시관이 세계 3대 산업 디자인상으로 꼽히는 독일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에서 최우수상을 거머쥐었다.

브랜드 철학을 건축으로 재해석했다는 평가를 받는 제네시스 수지 전시관도 브랜드 스토어 부문에서 최고 위치에 올랐다.

현대차그룹은 독일 노르트라인 베스트팔렌 디자인센터가 주관한 ‘2022 레드 닷 어워드 : 브랜드 & 커뮤니케이션 디자인’에서 CES 현대차관와 제네시스 수지가 전시관과 브랜드 스토어 부문에서 각각 최우수상을 수상했다고 4일 밝혔다.

CES 현대차관은 사용자의 이동 경험이 혁신적으로 확장되는 메타모빌리티, 사물에 이동성을 부여하는 MoT(Mobility of Things), 지능형 로봇 등으로 구성된 로보틱스 비전을 공개한 바 있다.

제네시스 수지는 2020년 개관된 제네시스의 두 번째 독립형 전용 전시관이자 국내 최대 규모의 제네시스 차량 전시 거점이다. 이 밖에도 현대차그룹은 6개 부문에서 본상을 받았다. 기아 CI 가이드라인은 브랜드 지향성에 맞춰 새롭게 정립된 기아의 정체성을 로고와 슬로건, 서체 등의 디자인으로 담아 고객들에게 효과적으로 전달해 본상을 받았다. 석현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울산, 마틴 아담 입단 화보 ‘헝가리도 배포’
  • ‘고공행진’ 울산 남구 전셋값도 꺾인다
  • 현대자동차 울산에 첫 전기차공장 신설
  • 송정택지지구 공영주차장 조성 지지부진
  • 울산 동구 슬도피아 재개장 불투명…완전 철거 가능성도
  • 울산, ‘선두 굳히기’ 운명의 3연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