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체, 드론으로 화려하게 막올린다
상태바
경남도체, 드론으로 화려하게 막올린다
  • 김갑성 기자
  • 승인 2022.08.11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제61회 경남도민체전 주경기장인 양산종합운동장 체육관 전경.
경남 양산시에서 개최되는 제61회 경남도민체육대회(이하 경남도체)의 개회식과 성화 점화 행사가 드론을 이용해 화려한 퍼포먼스를 펼치는 등 축제의 장으로 기획, 선보일 것으로 보인다.

10일 양산시에 따르면 시는 오는 26일 개막하는 경남도민체육대회의 개최 종목과 개회식 등을 확정했다. 이번 경남도체에는 18개 시·군 선수단 1만2000여명이 참가해 3개 시범종목(게이트볼 그라운드골프 파크골프)을 포함,총 31개 종목에서 열전을 펼친다. 역도(고성), 수영(사천), 사격(창원), 사이클(창원), 롤러(창원) 등 5개 종목은 다른 지역에서 치러진다.

시는 경남도체의 구호를 ‘피어라 양산의 꿈! 펼쳐라 경남의 힘!’으로, 표어는 ‘희망 꽃 핀 양산에서 화합 꽃 핀 도민체전’으로 결정했다. 개회식은 26일 오후 6시 양산종합운동장,폐회식은 29일 오후 6시 양산종합운동장 체육관에서 열린다.

시는 부울경 메가시티 중심도시로의 비상을 꿈꾸는 양산시의 위상과 성숙한 시민의식에 부응하는 데 초점을 맞추고 행사를 준비하고 있다. 체전에는 자원봉사자 1200여명이 경기장 안내와 관람객 질서 유지 등을 담당한다.

개회식 주제 공연과 성화 점화 행사 내용도 확정됐다. 개회식 주제 공연은 국내 최고 군집 드론팀이 대형을 이뤄 18개 시·군의 화합과 결속의 의미를 담은 ‘다시 희망으로’의 글자를 띄운다. 양산의 문화와 미래 비전을 상징하는 통도사 범종,KTX 물금역 정차 등의 메시지가 밤하늘에 펼쳐진다.

성화 점화 행사는 마지막 주자가 불꽃 드론 화반에 불꽃을 붙이면 성화 불꽃을 품은 드론이 운동장의 성화대로 비행하고 성화대를 통과하는 순간 성화의 불꽃이 점화되는 방식이다.

시는 시민 안전을 위해 주경기장인 양산종합운동장 일대에서 진행되고 있는 부산도시철도 1호선 공사도 일시 중단하도록 했다.

김갑성기자 gskim@ks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울산 남구 하나님의 교회, 추석맞이 선물세트로 이웃사랑
  • ‘2022 울산문학 신인문학상’ 수상자 5명 선정
  • 울산 남구 삼산동지역사회보장협의체, 취약계층 50가구에 직접 담근 배추김치 전달
  • 울산 동의 MJF 라이온스클럽, 라면과 추석 선물세트 등 250만원 상당의 이웃돕기 후원물품 전달
  • 거리두기 없는 추석이라 아들 손 잡아보나 했는데…유난히 쓸쓸한 요양시설
  • 백신접종 6개월 지나면 재감염 위험 커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