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박장 운영하고 자금 댄 협동조합 임원 실형 선고
상태바
도박장 운영하고 자금 댄 협동조합 임원 실형 선고
  • 이춘봉
  • 승인 2023.01.25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박장을 열고 운영 자금을 댄 협동조합 임원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울산지법은 도박 장소 개설 혐의로 기소된 A(54)씨와 B(50)씨에게 각각 징역 10월을 선고했다고 24일 밝혔다. 또 같은 혐의로 기소된 C(45)씨에게는 징역 5월에 집행유예 2년, D(43)씨에게는 벌금 900만원을 각각 선고했다.

모 협동조합 임원 A씨 등은 지난 2020년 울산 도심에 있는 한 바와 보드카페 등에 도박장을 열고 손님들에게 연락한 뒤 홀덤 도박을 하게 한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과거 도박을 했다가 형사 처벌을 받은 전력이 있었는데도 도박장을 운영하며 자금을 댔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춘봉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더 잘사는 울산 위해 힘차게 뛰어봅시다”
  • 오는 7일 시민과학 독수리학교 개교
  • 야생동물 먹이 제공에 주민불편 가중
  • [특별기고]지금 우리에게는 ‘도시숲’이 필요하다
  • [생존기로에 놓인 울산 산업계 ]고부가 선박·정유·전기차로 ‘글로벌 친환경’ 경쟁력 강화
  • 한파 가고 미세먼지 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