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권 강화 등 ‘노동존중 3대 과제’ 제안
상태바
노동권 강화 등 ‘노동존중 3대 과제’ 제안
  • 이형중
  • 승인 2023.01.26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25일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25일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노동 적대시 정책 당장 멈춰야 하며, 노동의 권리가 강화되어야 한다”면서 ‘노동존중 3대 과제’를 제안했다.

이 대표는 “울산은 공업도시이고 노동자의 도시다. 그런데 지난 6년간 시민 7만명이 울산을 떠났다. 일자리 문제다. 열악한 일자리 투성이 노동환경에 더 이상 미래를 기약하지 못하는 시민들이 울산을 등지는 것”이라며 “기업들은 그 빈자리를 하청 노동자들보다 더 열악한 노동조건으로 이주노동자들을 채용하려 하지만, 이런 해법으로는 울산 전체 노동환경의 악순환만 거듭할 뿐”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노동권 무시, 노동 적대시 정책 중단 △노동의 권리 강화 △일하고 싶은 국민은 일할 수 있도록 국가 지원 등 3대 노동존중 과제를 제안했다.

이 대표는 “화물노동자의 생명줄인 ‘안전운임제’는 즉각 실시돼야 한다. 대체근로, 장시간 노동착취와 파견법 완화 계획, 공공부문 민영화와 금융기관 구조조정 역시 즉각 중단돼야 한다”고 했다. 또 이 대표는 “하청노동자들이 스스로 노동조건을 개선할 수 있도록 노란봉투법이 필요하다. 5인 미만 사업장에도 근로기준법과 중대재해처벌법이 적용돼야 한다. 산업전환으로 인한 피해가 노동자에게 일방적으로 전가되지 않도록 ‘정의로운 일자리전환법’이 필요하다. ‘일하는 모든 시민들을 위한 기본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지방정부가 일자리를 만들면 중앙정부는 재정을 지원하는 방식으로 국민의 일자리를 보장해야 한다. 특히 지금과 같은 경제위기 국면에서 일자리를 시장에만 맡기는 것은 국가의 역할을 방기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형중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더 잘사는 울산 위해 힘차게 뛰어봅시다”
  • 오는 7일 시민과학 독수리학교 개교
  • 야생동물 먹이 제공에 주민불편 가중
  • [특별기고]지금 우리에게는 ‘도시숲’이 필요하다
  • [생존기로에 놓인 울산 산업계 ]고부가 선박·정유·전기차로 ‘글로벌 친환경’ 경쟁력 강화
  • 한파 가고 미세먼지 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