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전 재난 합동 전진지휘소 구축 팔걷어
상태바
원전 재난 합동 전진지휘소 구축 팔걷어
  • 이춘봉
  • 승인 2023.03.17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시가 원전 재난에 대비해 새울원자력본부 인근에 합동 전진지휘소를 구축하고 현장 대응력 강화 및 대원 안전 보호에 나선다. 이 사업은 울산이 주도해 전국화를 추진하는 만큼 원전 소재 지자체들의 이목이 울산에 집중되고 있다.

16일 시에 따르면, 시는 2024년도 안전 분야 주요 국가예산 확보 사업의 일환으로 원전 재난 합동 전진지휘소 구축을 추진하고 있다.

시는 원전 사고가 발생할 경우 원전 인근뿐만 아니라 범국가적 재난으로 확대가 불가피한 만큼 국가적 투자를 통한 조기 수습 역량 강화가 필요하다고 판단하고 있다.

특히 청색 비상 이상의 상황 시 소방과 경찰, 군 등 초동 대응 기관은 고도의 위험을 감수하고 즉시 현장에 투입되는 만큼 중단 없는 업무 수행을 위해서도 합동 전진지휘소 구축이 시급하다는 게 시의 입장이다.

정부가 지난해 현장방사능방재지휘센터를 개소했지만, 방사선 비상계획구역 밖인 울주군 삼남읍에 위치해 현장 대응력 강화를 위한 합동 전진지휘소 구축의 필요성은 더욱 높아지고 있다. 이에 시는 새울본부와 직선거리로 1.3㎞ 지점에 위치한 에너지융합산단 내에 지상 2층 지하 1층 규모의 합동 전진지휘소 구축을 추진한다. 합동 전진지휘소는 울산 관내 새울본부와 부산 관내 고리본부를 관할한다. 총 사업비는 101억원으로 전액 국비로 조성한다.

합동 전진지휘소는 고밀도 콘크리트와 납코팅 유리 등 방사선 차폐 설계로 건축한다. 또 방사능 제염 설비를 구축하고, 긴급 냉각수 주입 및 제염이 가능한 무인 파괴 방수차, 상황 분석용 고성능 드론 등도 배치한다. 원전 정보 및 주민 대피 명령 통신설비 연동 시스템도 갖춘다.

차폐 기능이 강화되면 건물 내부의 방사선 흡수선량을 주민 대피 기준 이하로 유지할 수 있다. 즉 소방·군·경 등의 사고 수습 인력 대기하면서 방사선 피폭량을 관리할 수 있고, 전문 장비를 조기 투입할 수도 있다.

한편 울산시는 당초 울산 사업으로 원전 재난 합동 전진지휘소 구축을 추진했지만 사업의 당위성을 부각하기 위해 전국 사업으로 확대했다. 우선 시 주도 아래 내년도 예산을 확보하고, 이후 연차적으로 전국 원전 지자체로 사업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이춘봉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기봉요 부부생활 도예전, 3월 1~12일 선갤러리문화관
  • 울산 동구GB(개발제한구역) 풀어 미래차 부품단지 조성
  • [국민의힘 김기현 의원 땅 투기 의혹 논란, 팩트는]부동산업소 “내놔도 쉽게 안팔릴 땅”
  • 철새와 고래를 만나는 힐링...‘모바일 스탬프 투어’운영
  • 민노총 등 3·1 울산대행진
  • 떨리는 첫걸음…4년만의 대면 입학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