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트램 2호선 연장 관련 주민의견 수렴
상태바
울산트램 2호선 연장 관련 주민의견 수렴
  • 전상헌 기자
  • 승인 2024.05.17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역도시철도 2호선 구간과 북울산역 KTX-이음 정차에 대한 주민들의 의견을 듣는 시간이 마련됐다.

울산시의회 문석주 산업건설위원회 위원장은 16일 시의회 4층 다목적 회의실에서 울산 북구 농소·송정·효문·양정·염포·강동 지역 주민자치회와 통정회 회원, 시 광역트램교통과·북구 교통행정과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광역도시철도 연장 등 관련 간담회’를 개최했다.

주민들은 광역도시철도(울산트램) 1호선 구간(태화강역~신복로터리) 완공을 서둘러 줄 것을 요구하며 “남구와 중구, 북구를 연결하는 트램2호선(야음사거리~북울산역)을 이용 편의와 수요를 고려해 북구 진장디플렉스, 진장유통로 일대로 노선을 변경하고, 인구가 늘어나고 있는 농소지역까지 연장해 줄 것”을 건의했다. 또 북울산역 KTX-이음 정차와 관련해 “산업단지 배우 주거지역으로 젊은 층 인구 유입이 증가하고 있고, 산업단지와 강동지역 관광개발로 잠재적 수요가 많은 북구에 반드시 정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시 관계부서 관계자는 “도시철도 2·3·4호선의 노선 연장, 타당성 검토와 관련한 사항은 용역 중이고, KTX-이음 울산 정차는 국토부와 한국철도공사와의 협의에 적극 노력하고 있다”고 답했다.

문 위원장은 “울산의 대중교통은 버스 중심이라서 시민들이 교통서비스의 제약을 받아 왔다”며 “북울산역 주변의 도시개발사업으로 인구가 증가하면서 이용자가 늘어날 것이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꾀하는 균형발전 취지를 고려해 교통정책을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상헌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울산도시철도 1호선, 정차역 총 15개 조성
  • ‘녹슬고 벗겨진’ 대왕암 출렁다리 이용객 가슴 철렁
  • 정토사(울산 옥동)~무거삼호지구 직통길 낸다
  • 울산 동구 주민도 잘 모르는 이 비경…울산시민 모두가 즐기게 만든다
  • [창간35주년/울산, 또 한번 대한민국 산업부흥 이끈다]3년뒤 가동 年900억 생산효과…울산 미래먹거리 책임질 열쇠
  • 제2의 여수 밤바다 노렸는데…‘장생포차’ 흐지부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