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톡방서 충성 강요하고 성관계 암시 동영상 올려
상태바
단톡방서 충성 강요하고 성관계 암시 동영상 올려
  • 신동섭 기자
  • 승인 2024.06.12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울산 남구 감사실에 국장급 인사의 위력에 의한 갑질과 성 비위에 대한 제보가 접수됐다. 남구는 자체 감찰에 착수했고 제보를 사실로 확인해 시 인사위원회에 ‘중징계’를 요청했다.

11일 남구와 시에 따르면, 남구 서기관급 간부 A씨에 대한 복무 감찰 결과 비위 사실이 확인됐다.

A씨는 보건복지부가 주관하는 단체 직무 교육 관련 공문이 내려왔음에도, 자신에게 보고가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았다며 참석을 승인하지 않았다. 또 내부 단톡방에서 특정인을 거론하며 “무릎 꿇고 충성 맹세를 하지 않는 이상 인사상 불이익을 주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오전 1시께 내부 단톡방에 ‘한 번 하자’라는 제목의 성관계를 암시하는 영상 링크를 올리는 등의 성 비위 행위에 대해 조사를 받았다.

A씨는 감찰 과정에서 해당 혐의를 모두 인정한 것으로 파악됐다.

남구는 ‘지방공무원 징계 및 소청 규정’에 따라 시에 ‘공무원 징계의결 요구서’를 제출하며 중징계를 요구했다.

남구청 출신 중 4급 이상 공무원이 시 인사위원회에 회부된 것은 처음이다.

시는 인사위원회를 열어 A씨에 대한 최종 징계 수위를 결정할 계획이다.

공무원 징계 수위는 견책, 감봉, 정직, 강등, 해임, 파면으로 나뉜다. 이 가운데 ‘견책’과 ‘감봉’은 경징계이며, ‘정직’ 이상부터는 중징계로 분류된다.

남구 관계자는 “있어서는 안되는 일이 발생했다”며 “감찰 과정에서 비위 사실이 확인됐기에, 해당 사실에 대해 책임을 물을 예정이다”고 답했다.

한편 남구는 소속 직원들을 대상으로, 매해 정기적으로 성인지 감수성 함양 및 4대 폭력 예방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신동섭기자 shingiza@ks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울산 바닷가 미관 해치는 ‘도료광고’ 눈살
  • 트램 통과 구간 공업탑로터리 평면화 여부 촉각
  • [발언대]염포산터널 정체 해소를 위한 제언
  • ‘울산도시철도 1호선’ 공청회, 태화강역~신복교차로 30분, 버스보다 15분 아낄 수 있어
  • 서울산권 도시지역 확장 속도낸다
  • [경상시론]태화강역은 울산의 얼굴